본문

뉴스 > 정치

이명수, 중증 장애인 대상 활동보조인에 가족 포함하는 개정안 대표발의

국제뉴스 | 2021.07.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장애 정도가 심한 지적장애인이나 자폐성장애인, 정신장애인 및 중증 신체장애인이 장애인 활동지원 수급자일 경우 가족의 장애인 활동지원을 허용하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이명수 의원(국민의힘/ 충남 아산시갑)은 국회에서 중증 장애인에 대해 가족의 장애인 활동지원을 허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장애인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에서 배우자나 직계혈족 등 가족인 활동보조인에 대해서는 활동지원 급여비용 지급을 제한하고 있으며, 다만 활동지원기관이 부족한 지역에 거주하는 경우 등에만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이명수 의원은 "중증 정신질환 장애인과 발달장애인의 경우 타인과의 정상적인 의사소통이 어렵고 자해 및 폭력적인 행동이 있는 경우 활동보조인도 돌봄에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마땅한 활동보조인을 구하기 어려운 현실이다."며 "그마저도 활동지원받는 시간이 턱없이 부족하며, 성향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장애인의 가족이 대부분의 돌봄을 책임지고 있는 상황으로 사실상 가족의 생계활동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상시보호가 필요한 중증 장애인도 수급자가 희망하는 경우 제한적으로 가족의 활동지원을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개정안의 취지를 밝혔다.


이명수 의원은 "기존 논의과정에서 제기된 부정수급 문제와 가족의 활동지원역량 및 관리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령을 통해 가족의 활동보조인 조건에 관한 사항을 정하여 개선토록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경제생계활동도 못하고 온종일 돌봄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중증장애인 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생계부담을 덜어드리게 될 것이다."고 법안 기대효과를 전망했다.


이 의원은 "장애인 당사자에 대한 불충분한 국가 지원을 확대하는 동시에 그 가족들의 복지증진도 모두 어우러져야 진정한 장애인 복지 증진이 이루어질 수 있다."며 "장애인 활동보조인에 대한 처우개선과 국가의 장애인 돌봄 확대를 위해서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준결승 상대는 브라질 4강 일정...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대진표 (사진-네이버 일정 캡쳐)한국 여자배구팀의 준결승전 상대가 결정됐다.한...
[특징주] 한화플러스제2호스팩 30%...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한화플러스제2호스팩이 거래 ...
임시완 하차, 바퀴달린집3 주인공...
배우 임시완가수 겸 배우 임시완이 '바퀴 달린집'에서 하...
창원시 '남창원농협 유통센터' 마...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경남도 창원시는 5일 코로나1...
[속보] 전남 순천 코로나 확진자 5...
속보 (사진-국제뉴스DB)전남 순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