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경기도, 남양주시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피해주민에 총 9억2400만 원 지원

한국스포츠경제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기도청 전경./김두일 기자경기도청 전경./김두일 기자

[한스경제=(수원)김두일 기자]지난 4월 10일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상가 169개소가 전소, 부분 파괴, 그을음 등으로 41%가 소실됐다. 이로 인해 건물 내 전체 상가가 휴업 상태다.


또한 주택(APT) 361세대는 시설 내부 복구를 해도 조속히 재입주하기 어려울 정도로 피해를 입었거나, 분진제거 및 보수 등을 통해 입주가 가능할 정도로 주민 대부분이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경기도가 지난 4월 발생한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피해 주민의 생계안정을 위해 총 9억2400여만 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지난 9일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지원 방안을 의결했다.


세부 지원내용을 보면 피해 상가 169개소에 대해 점포당 200만 원을 지원하고, 주택 내부 복구를 해도 당장 입주가 어려운 30세대는 세대 당 300만 원 지원, 분진 제거 및 보수 후에 입주 가능한 331세대는 세대당 15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피해주민 지원은 예비비를 활용하며 경기도와 남양주시에서 각각 절반씩 공동 부담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사회재난은 원인제공자가 재난 수습·복구에 1차적으로 책임이 있지만 피해 주민들이 일상으로 신속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생계안정자금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고 지원 취지를 밝혔다.


또한 화재 원인을 두고 소방합동조사단이 합동 감식을 진행 중이지만 원인 규명이 늦어지고 있고, 피해 주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화재 발생 후인 지난 4월 27일 화재 피해주민 대표 5명과 김용민 국회의원(남양주시병)을 만나 주민들의 어려움을 들은 뒤 "남양주시, 김용민 의원실과 가능한 조치사항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생활의 달인'안양 김밥·속초 막국수 달인 맛 비법은...
'생활의 달인'에서는 김밥 달인과 속초 막국수 달인이 공개된다.21일 방송되는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은...
속초 막국수 달인, 물막국수→회막...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속초 막국수 달인(사진제공=SBS)막국...
정헌목 교수ㆍ박수정ㆍ심희준 건축...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미래수업'(사진제공=tvN)정헌목 한...
골프왕 골퍼 강다나-이지혜-최예지...
'골프왕' 골퍼 강다나-이지혜-최예지-서주현 출격...이동...
조명섭·이혜리·민수현·허성희·...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조명섭(사진=KBS1 '가요무대' 방송화...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1일 [월]

[출석부]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