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文 대통령, 11∼13일 영국 G7정상회의 참석…"2년 연속 초청"

국제뉴스 | 2021.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문재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

(서울=국제뉴스) 이정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13일 2박 3일 일정으로 영국 콘월에서 개최되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청와대가 9일 발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13∼15일 오스트리아를, 15∼17일 스페인을 차례로 국빈방문하는 등 유럽 3개국을 순방한다.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은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초청에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G7 정상회의에 초청됐다.


G7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12~13일 이틀에 걸쳐 개최되는 확대회의 세개 세션에 참석, 그린과 디지털을 주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의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보건'을 주제로 하는 확대회의 1세션에서는 백신 공급 확대와 글로벌 보건시스템 대응 역량 강화 등에 대해, '열린 사회와 경제'를 다루는 확대회의 2세션에서는 열린 사회의 핵심 가치를 보호하고 확산시키기 위한 유사 입장국 간 공조 강화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게 된다.


'기후변화와 환경'를 주제로 하는 확대회의 3세션에서는 녹색성장을 통한 기후·환경 대응 방안, 생물다양성 감소 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계기에 주요국 정상과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G7 일정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15일까지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해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 쿠르츠 총리와 회담을 한다.


내년은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수교를 맺은지 130주년 되는 해로, 이번 방문이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오스트리아 첫 방문이다. 이를 계기로 양국 간의 우호 협력 관계는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하게 된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교육·문화 및 청소년 교류 활성화, P4G 서울 정상회의로 다져진 기후대응 협력 파트너십 강화, 포스트 코로나 녹색 회복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전기차 등 친환경 분야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15일부터 17일까지 스페인을 국빈방문해 펠리페 6세 국왕과 산체스 총리를 만나 지난해로 수교 70주년을 맞은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이후 스페인에서 맞이하는 첫 국빈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 증진, 안정적인 통상환경 조성을 위한 세관 분야 협력 강화, 친환경 미래 산업과 경제 분야 협력 다변화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퀴즈 풀고 캐시 받자…크리스틴 관련 캐시워크 퀴즈 ...
크리스틴 관련 캐시워크 퀴즈 정답 공개. / 캐시워크[한스경제=장재원 기자]14일 크리스틴 관련 캐시워크 ...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14일 정답 ...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가 출제됐다.14일 오전 10시 출제된 오늘...
솔비, 이탈리아 ITS 리퀴드서 4월...
권지안(솔비)이 이탈리아 문화 예술 그룹인 ITS LIQUID GROUP(이...
박지훈→강민아 멀리서 보면 푸른 ...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 주연의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14일 첫 ...
몬스타엑스, 유일무이 팀 컬러 빛...
뮤직뱅크, 쇼! 음악중심, 인기가요 방송캡처그룹 몬스타엑스(MON...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4일 [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삼립 신선꿀호떡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