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화성시, 생태계 보고 매향리 갯벌 습지보호구역 공청회 개최

한국스포츠경제 | 2021.05.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화성시는 4일'매향리 갯벌'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앞두고 시청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화성시 제공화성시는 4일'매향리 갯벌'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앞두고 시청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화성시 제공

[한스경제=(화성)김두일 기자]매향리 갯벌은 화성시 우정읍 매향리 연안 일대 14.08㎢ 규모로 멸종 위기 종인 알락꼬리마도요, 저어새 등과 저서동물 169종이 발견되고 염생식물의 분포면적이 4.2ha인 Ⅰ등급 습지로 지난 2018년에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쉽(EAAFP)에 의해 국제 철새서식지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화성시는 '매향리 갯벌'의 람사르 습지 지정을 추진 중이다.


화성시는 4일'매향리 갯벌'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앞두고 시청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매향리 갯벌'은 멸종 위기 철새들의 휴식처이자 생태계의 보고로 꼽힌다.


이날 공청회에는 지역 주민을 비롯해 송옥주 국회의원실 최동규 보좌관, 오진택 경기도의원, 최청환, 조오순 화성시의원,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 경기도 해양수산과 등 90여 명이 참석해 추진계획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화성시는 이달 7일까지 습지보호지역 지정에 대한 주민 의견을 접수한다./화성시 제공화성시는 이달 7일까지 습지보호지역 지정에 대한 주민 의견을 접수한다./화성시 제공

참석자들은 우수한 갯벌 생태계를 보호하고 현명한 개발을 위해 습지보호지역 지정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어업제한, 발전저해 등을 이유로 반대하는 의견 사이에서 다양한 논의를 펼쳤다.


이번 해양수산부 습지보호지역 지정은 지난 2019년 첫 신청됐으며, 이번 공청회를 거쳐 중앙부처 협의 후 오는 7월 중으로 지정·고시될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매향리 갯벌은 철새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를 위해 꼭 보존해야만 하는 곳"이라며,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생태계를 지키고 상생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화성시는 이달 7일까지 습지보호지역 지정에 대한 주민 의견을 접수한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스킨유 바디워시 관련 캐시워크 퀴즈 정답 공개
스킨유 바디워시 관련 캐시워크 퀴즈 정답이 공개됐다. / 캐시워크[한스경제=장재원 기자] 14일 스킨유 바...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14일 정답 ...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가 출제됐다.14일 오전 10시출제된 오늘의...
[속보] 창원 코로나 확진자 10명 ...
코로나 확진자, 코로나19 (국제뉴스DB)경남 창원에 코로나19 확...
방탄 특별출연, 미드 프렌즈 영상 ...
방탄(사진= 빅히트)그룹 방탄소년단이 HBO드라마 '프렌즈'...
[특징주] 진흥기업2우B·진흥기업...
오세훈 서울시장진흥기업 우선주가 강세다.14일 오전 10시 12분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4일 [금]

[출석부]
CU 3천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