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안철수 "북한에 원칙 없는 저자세 즉각 중단해야"

국제뉴스 | 2021.05.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북한이 원하는 '핵 폐기 없는 제재 완화'는 결코 용납될 수 없음을 국제사회와 함께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북한이 원하는 '핵 폐기 없는 제재 완화'는 결코 용납될 수 없음을 국제사회와 함께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계절은 봄이지만 남북 관계는 혹한의 겨울로 접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탈북민 북한 인권단체가 대북 전달을 날려 보내자 기다렸다는 듯이 북한 김여정이 입에 담기에도 민망한 막말과 협박이 담긴 담화문을 발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남북 관계 악화 상황을 논하기 전에 먼저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이제까지 북한의 도발이나 억지는 미북 관계가 꼬인데 따른 화풀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의 이법 입장은 바이든 행정부에서는 당분간 자신들의 요구가 관철되기 어렵다는 상황 판단 하에서 나온 것으로 봐야 하고 미국 정부의 외교 기조 변화는 생각지도 않고, 어설픈 상황 판단으로 바이든에게 남북 관계 개선에 직접 나서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번지수 틀린 조언'이 안 통하자 그에 대한 반발의 성격도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대표는 한 마디로 "북한의 '좌절된 떼쓰기 전법'과 국제사회 현실을 외면한 문 정권의 '청맹과니 외교'의 부적절한 조합의 결과가 바로 김여정의 담화"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것은 북한에게 일관되게 굴종적 태도를 보여 온 문제인 정부가 자초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통일은 민족문제지만 북핵 폐기와 현재의 남북 관계 문제는 명백히 국가 간의 문제"라며 "진정성 있는 민족적 선의는 지속해야 하지만 북핵 가튼 국가의 존망이 달린 안보 문제를 민족의 선의에 기대 풀 수 없다"고 분명하게 밝혔다.


또한 "북한이 원하는 '핵 폐기 없는 제재 완화'는 결코 용납될 수 없음을 국제사회와 함께 분명히 해야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지금부터라도 북한에 대한 원칙 없는 저자세 태도를 즉가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TF비하인드] 비당신, 우리의 청춘을 담기까지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되어준 두 사람의 이야기를 담...
서산시, 오는 10일부터 1차 농어민...
▲ 서산시 청사 전경 - 2차(40만원)는 하반기에 지급...
당진시민축구단, K4리그 7전 전승 ...
당진시민축구단 제공 [뉴트리션] 신규팀 당진시민...
농촌진흥청, 농촌사랑 일손 나눔캠...
[뉴트리션] 농촌진흥청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
영천시, 2021년 농산물 가공창업 ...
(영천=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영천시는 지난 3~12일까지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7일 [금]

[출석부]
CU 3천원권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