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혈세 들인 임혜숙 관사, 2달 쓰고 공실될 처지 놓였다"

한국스포츠경제 | 2021.05.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변진성 기자]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취임 약 3개월 만에 자리를 떠남에 따라 세종시에 막대한 예산을 들여 준비한 관사가 두 달 만에 공실이 될 처지에 놓였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실이 NST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NST는 서울에 거주하던 후보자가 제3대 이사장에 취임함에 따라 지난 2월 1일 세종시 반곡동에 84.89m2 규모의 아파트를 관사로 임차했다. 임 후보자는 이 관사에 3월 1일에 입주했다.


그러나 임 후보자가 취임 3개월 여 만에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되며 지난 4월 25일 관사에서 퇴거함에 따라 차기 이사장 취임까지 이 관사는 공실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관사는 2021년 2월 1일부터 2024년 1월 13일까지 36개월간 보증금 4억 원에 계약했으며 ▲가전제품(TV, 냉장고, 청소기, 세탁기, 컴퓨터 등)에 594만4,000원 ▲가구(침실, 서재, 거실, 주방가구, 침구류)에 514만 원 ▲기타 비품(블라인드, 식기, 수저, 냄비, 후라이팬 등)에 196만원 등 약 1,300만원 정도의 예산이 투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전임 원광연 이사장은 거주지인 대전에서 출퇴근함에 따라 따로 관사를 마련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희용 의원은 "임 후보자가 NST 이사장에 취임 3개월만에 사임하고 자리를 옮김에 따라 막대한 예산이 낭비되었고, 관사도 공실로 남게됐다"면서 "개인의 영달 때문에 공공기관에 막대한 피해를 끼친 후보자가 과연 공직자의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국악앙상블 아라연, 창단 15주년 기념 특별기획연주회...
[뉴트리션] 올해로 창단 15주년을 맞이한 국악앙상블 '아라연'이 오는 6월 25일 오후 7시30...
미스트롯2 임서원X황승아! 어린이...
미스트롯2 임서원 황승아 보도사진(사진제공:린브랜딩) ...
비비(BIBI) 오! 주인님 새 OST 내 ...
[뉴트리션]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극...
[TF비하인드] 비당신, 우리의 청춘...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
박기영, 선한 오지랖…아동학대 NO...
[뉴트리션] 뮤지션 박기영이 5월 가정의 달을 맞...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7일 [금]

[출석부]
파리바게뜨 명가명품 우리벌꿀카스테라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명가명품 우리벌꿀카스테라 파리바게뜨 명가명품 우리벌꿀카스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