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無계파" 송영길, 4수 끝에 민주당 대표 선출…"변화 위해 전진"

한국스포츠경제 | 2021.05.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더불어민주당 새 대표로 선출된 송영길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새 대표로 선출된 송영길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용 기자]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민주당 신임 당대표로 선출됐다. 선거 기간 "무(無) 계파"를 강조해 온 송 후보가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홍영표 후보에 신승을 거두면서 향후 당청 관계도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민주당은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2021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송 의원이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최종 득표율은 송 후보 35.60%, 홍영표 후보 35.01%. 우원식 후보 29.38% 순이었다. 투표 비율은 대의원 45%·권리당원 40%·국민 여론조사 10%·당원 여론조사 5%씩 반영됐다.


송 신임 대표의 임기는이낙연 전 대표의 잔여 임기인 내년 8월까지로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이끌중책을 맡게 된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혼란을 겪고 있는 당 내 분위기를 수습하고 개혁과 민생을 동시에 챙겨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앞서 민주당은 '친문' 성향의 윤호중 의원을 새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이에 당내 일각에선 '새 원내대표가개혁입법을 챙기고, 새 당 대표는 민생을 챙기면서역할을 분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균형을 요구하는 기류가 형성됐다. 때문에 '비문'으로 분류되지만 인지도와 선수에서 앞서는 송 신임 대표가 '친문' 지지층 표심 확보에 공을 들인 홍 의원과 박빙의 승부를 펼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실제 이날 송 신임 대표와 홍 의원의 득표율 격차는 0.59%포인트에 불과했다.


송 신임 대표는 이번 당대표 출마 후보 3인 가운데 가장 선수가 높은 데다 2005년·2008년·2016년·2018년 모두 전당대회에 출마해 선거 경험 측면에서도 우위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 중 당대표 경선만 추리면 세 차례(2005년·2016년·2018년) 출마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특히 2018년 당 대표 경선에선 이해찬 전 대표에 이어 2위를 차지하는 등 경쟁력을 재평가 받아 더 아쉬움이 컸다.


'86그룹' 맏형 격인 송 신임 대표는 민주당에서 처음으로 운동권 출신 중 당 대표를 맡게 됐다. 우원식 의원과 함께 '김근태(GT)계' 민평련(민주평화국민연대) 소속이기도 하다. 때문에 표심 분산을 우려한 당내 일각에선 당 대표 선거 출마 경험과 선수 등을 고려해 GT계 표심이 송 신임 대표의 손을 들어줄 것이라는 관측도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새 대표로 선출된 송영길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기를 흔들어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새 대표로 선출된 송영길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기를 흔들어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전남 고흥 출생인 송 신임 대표는 광주 대동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첫 연세대 직선 총학생회장으로 뽑힌 뒤 당시 고려대 총학생회장이던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 등과 함께 민주화 운동에 매진했다. 대학 졸업 후에는 1994년 사법시헙(36회)에 합격해 노동·인권 변호사로 활동했다.


이후 1999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영입해정계에 입문했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現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인천 계양구 지역구에 출마해 16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되면서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17·18대 총선에서도 같은 지역구에 출마해 내리 3선을 지냈으나, 2010년에는 인천시장 선거에 출마해 당선되면서 행정가로 변신했다. 하지만 2014년 지방선거에서 패배해 재선에 실패하자20·21대 총선에서는 다시 '인천 계양을' 지역구에 출마해 당선, 여의도로 복귀했다.


2017년 19대 대선에서는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중앙선거대책본부 총괄본부장을 맡는 등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도 있다. 이번 선거 기간변화와 쇄신을 강조하면서도 언론 인터뷰에선 "문 대통령의 고충을 이해한다"고 발언하는 등 '친문' 표심 확보에공을 들였다.


송 신임 대표는 영어·중국어·러시아어·일본어 등 4개 국어를 구사한다. 특히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민주당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 의장·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을 맡는 등 당내 대표적 '외교통'으로 꼽힌다. 이에 송 신임 대표가 미국과 러시아 등을 상대로 '백신 외교' 에서 역량을 보여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송 신임 대표는 이날 당대표 수락연설에서 선거기간 5대 핵심과제로 꼽은 부동산·백신·반도체·기후변화·한반도평화번영 과제를 언급하며 "백신 확보를 통한 11월 집단면역 완성과 한미 협력을 통한 백신생산 허브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정부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송 신임 대표는 "지금은 승리를 향한 변화를 위해 주저 없이 전진해야 할 때"라며 "유능한 개혁, 언행일치의 민주당을 만들어 국민의 삶을 지켜내고 국민의 마음을 얻겠다"고 강조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여유로움에서 느낄 수 있는 멋, 데일리 워크웨어 브랜...
유연한 실루엣과 컬러를 녹여낸 워크웨어 브랜드 '노이스(NOICE)'가 5월 6일 첫 발을 내딛는다.?브랜드명인...
칠곡군의회 제273회 임시회, 17건 ...
(칠곡=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경북 칠곡군의회(의장 장세학)는...
김성암 제21대 한국전력기술 사장 ...
(김천=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김성암(金聖巖) 前 한국전력공사...
코로나19 환자였던 신현봉씨 서울...
(왼쪽으로)신현봉씨와 서울적십자병원 문영수 원장의 기념사진 (...
국토부, 2021년도 1차 도시재생뉴...
(세종=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국토교통부와 LH공사는 2021년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0일 [월]

[출석부]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