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김태년 "선거에 나타난 민심 겸허히 수용"

한국스포츠경제 | 2021.04.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최고위원들이 8일 국회에서 4ㆍ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며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최고위원들이 8일 국회에서 4ㆍ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며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8일 대국민 성명서를 내고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 대행은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대표 대행은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께서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셨다"며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 국민께서 '됐다'고 할 때까지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지도부 총사퇴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지도부는 김태년 대표 대행과 김종민·염태영·노웅래·신동근·양향자·박성민·박홍배 최고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당초 김 대표 대행은 차기 원내대표 선출 전까지, 지명직 최고위원들은 새 당대표 선출 전까지, 선출직 최고위원들은 내년 8월 말까지 임기였다. 이중 선출직 최고위원들은 이번 결정으로 임기를 1년 4개월 가량 남겨두고 물러나게 됐다.


민주당 지도부가 모두 퇴진하면서 새 당대표를 선출할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경선도 앞당겨지게 됐다.


이에 민주당은 원내대표 경선을 다음주 정도에 실시하고 5월 전당대회까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지도부 공백기간을 메우는 방안도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 대행은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며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특징주] 휴마시스 21% 상승 약국·인터넷서 진단키트...
휴마시스휴마시스가 강세다.23일 오후 2시 40분 기준 휴마시스는 21.43%(3450원) 상승한 1만 9550원에 거래...
손준호, 코로나19 확진...공연계 ...
뮤지컬 배우 손준호. / 손준호 인스타그램[한스경제=김정환 기자...
[특징주] 앤디포스 24% 급등 차세...
앤디포스앤디포스가 상승세다.23일 오후 2시 42분 기준 앤디포스...
엔하이픈, 새 앨범 선주문 45만 장...
엔하이픈이 오는 26일 새 앨범을 발표하는 가운데 선주문 수량 4...
부산시 특사경, 남은 음식 재사용 ...
조리장 진열장 위생상태 불량 모습/제공=부산시남은 음식 재사용...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23일 [금]

[출석부]
스타벅스 자몽 허니 블랙 티 Tal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자몽 허니 블랙 티 Tall 스타벅스 자몽 허니 블랙 티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