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국민의힘, 오세훈 세금납부 관련 선관위 강력 규탄

국제뉴스 | 2021.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박성중 국민의힘 선대위원장과 전주혜 법률지원단장,배준영 대변인, 유경준 총괄선대본부장이 7일 오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조해주 상임위원장을 면담하며박성중 국민의힘 선대위원장과 전주혜 법률지원단장,배준영 대변인, 유경준 총괄선대본부장이 7일 오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방문해 각 투표에 '후보자정보공개자료의 내용에 관한 공고'와 관련해 항의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7일 오후 중앙선거관리위원가 각 투표에 '후보자정보공개자료의 내용에 관한 공고'에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표현을 사용해 유권자들을 오도한 행위를 강력 규탄했다.


박성중 선대위원장과 배준영 대변인, 전주혜 선대위법률지원단장, 유경준 총괄선대본부장 등은 이날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장을 면담하며 오세훈 후보는 실제 '후보자정보공개자료'에 신고 된 금액보다 더 많은 세금을 납부했으며 선관위 신고 과정에서 신고 된 항목보다 더 낸 세금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오세훈 낙선운동을 한 것과 다름없는 이 행위에 대해 조해주 위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유권자 착각유도 선관위 공고문 정정요구서를 사무처에 접수하고 즉각 조치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오세훈 후보와 배우자는 체납하거나 미납한 세금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선관위는 '세금 누락'이라는 악의적 표현을 공고문에 사용하고 투표소에 게첩함으로써 유권자에게 혼란을 주어 판단을 흐리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오세훈 후보 선대위는 "조해주 상임위원은 이 사안을 공고전에 보고 받았음을 인정했고 입장 표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철근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선관위에 재산세를 신고하는 절차 중에 신고한 항목보다 세금을 더 많이 낸 것을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선관위가 세금실적 누락'이라는 악의적 표현을 사용한 것은 민주당과 선관위의 의도된 2인3각 경기라고 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는 심각한 부정선거시도나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조수진 선대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 '개입' 위원회임이 다시 확인됐다"면서 "이번 서울시장 선거 공작 '기도'는 미수로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손준호, 코로나19 확진...공연계 비상
뮤지컬 배우 손준호. / 손준호 인스타그램[한스경제=김정환 기자]뮤지컬 배우 손준호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특징주] 휴마시스 21% 상승 약국...
휴마시스휴마시스가 강세다.23일 오후 2시 40분 기준 휴마시스는...
윤관석 의원, 제2경인선 인천2호선...
윤관석 정무위원장의 모습./윤관석 의원실 제공[한스경제=조성진...
엔하이픈, 새 앨범 선주문 45만 장...
엔하이픈이 오는 26일 새 앨범을 발표하는 가운데 선주문 수량 4...
[특징주] 앤디포스 24% 급등 차세...
앤디포스앤디포스가 상승세다.23일 오후 2시 42분 기준 앤디포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23일 [금]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