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김병욱 의원, 교육환경보호구역 불법금지시설에 대한 대책 마련 촉구

국제뉴스 | 2021.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병욱 국회의원김병욱국회의원

(포항=국제뉴스) 강동진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포항시남구울릉군)은 최근 5년간(2016~2020) 교육환경보호구역 내에서 1,141개의 불법금지시설이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7일 밝혔다.


최근 김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시설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청소년 유해성이 가장 심각한 것으로 여겨지는 키스방·안마방 등의 신변종업소가 446건(39%)으로 가장 많았다. 이들 신변종업소는 서울(100곳)·경기(186곳)·부산(134곳) 등 대도시권을 중심으로 영업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폐수종말·가축분뇨 등을 처리하는 폐기물처리시설이 적발된 경우도 393건(34.4%)으로 상당했다.


특히, 폐기물처리시설의 경우 적발 건수가 2016년 13건에서 2020년 119건으로 10배 가까이 증가했는데, 이는「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의 유예기간이 2018년 3월 끝남에 따라 시행된 무허가 축산폐수배출시설에 대한 정부합동 단속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외에도 성기구취급업소, 미니게임기, 호텔·여관, 유흥단란주점 등의 불법금지시설이 학교 주변에서 영업을 하다 적발됐다.


한편, 현행법은 교육환경보호구역 내(학교 경계로부터 200m 이내)에서 단속 결과를 통보받은 업소에 자진 폐업을 유도하고, 고질적 불법 영업시설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장이 인허가 취소, 과징금 부과, 시설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매년 단속이 이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법금지시설들이 없어지지 않고 계속해서 학교 주변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병욱 의원은 "학교주변환경에 대한 오랜 단속에도 불구하고 키스방·안마방 등의 신변종업소가 버젓이 영업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적극적인 행정조치를 통해 학생들의 안전한 학습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의원은 "농어촌의 경우 도시와 다르게 지역 특성상 가축분뇨 등을 처리하는 시설이 학교주변에 많을 수 밖에 없다."며, "불법금지시설 문제 대응에 있어서 각 지역의 특색을 고려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팩트체크] 서 씨 여배우 3명과 얽힌 김정현 논란, 진...
김정현과 서지혜 서현 서예지(왼쪽부터) 사이의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소문만 무성했던 이야기는 이들이 ...
에이티즈, 킹덤 첫 1위…웅장한 해...
에이티즈가 엠넷 '킹덤' 1차 경연에서 전문가 및 자체 평가 1위...
서예지,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
각종 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배우 서예지가 2014년 드라마 '야경...
로스쿨 김범, 섬세하게 빚어낸 감...
사진출처 :JTBC'로스쿨''로스쿨' 김범이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
이진혁, 5K 퍼포먼스 MV 공개..우...
사진제공: 티오피미디어이진혁의 '5K' 퍼포먼스 뮤직비디오가 공...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6일 [금]

[출석부]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 CU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