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이명수 의원, 부실 의료법인 합병위한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대표발의!

국제뉴스 | 2021.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명수 국회의원(국제뉴스DB)이명수 국회의원(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경영상태가 건전하지 못한 의료법인의 퇴출 구조가 미비해 발생하게 되는 의료서비스 질 저하 및 경영 악순환 등 고질적 문제를 근절하기 위한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이명수 국회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 대표발의로 6일 제출됐다.


이명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주요내용을 보면, 의료법인의 해산사유로 정관상 해산 사유의 발생 및 목적달성의 불가, 파산 및 다른 의료법인과의 합병 등을 규정하고, 합병 허가 사유로 이사 정수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 및 관할 시·도지사의 해당 지역의 의료기관 분포와 병상 수 등을 고려할 것과 필요 시 지역주민의 의견 등을 청취하여 합병 허가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였으며, 의료법인의 합병 허가를 받은 경우 채권자에게 이를 공고하고 소멸된 의료법인의 권리·의무를 승계하도록 하였다.


이명수 의원은 "현행법상 다른 비영리법인은 같은 법인 간 합병에 대한 명문의 규정이 마련되어 있음에도 지역사회 내 의료의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의료법인 간의 합병 규정은 불비하여, 경영상태가 불건전한 의료법인이 파산할 때까지 운영될 수 밖에 없어 지역의료서비스의 질 하락으로 인한 환자안전 위협은 물론, 고용불안 문제까지 오랜 기간 대두되어 왔다."고 입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경영상태가 한계상황에 다다른 의료법인의 퇴출구조를 열어주어 지역의료제공의 공백문제를 예방하고, 의료자원 활용의 효율성 증대와 비영리법인 간 형평성 문제를 완화시켜 원활한 의료제공을 통하여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하도록 하려는 것이다."고 입법 목적을 설명했다.


한편, 이 의료법 개정안에는 시·도지사가 의료법인 간 합병 여부에 대한 검토 과정에서 해당 지역의 의료기관 분포와 병상수 및 의료이용량 등을 고려하고 필요한 경우 지역주민의 의견을 청취토록 하는 동시에, 소멸되는 의료법인의 재산은 합병으로 인하여 존속 또는 설립되는 의료법인에 귀속되도록 하여 무분별한 의료법인 간의 합병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이 의료법 개정안이 원안대로 가결될 경우 한계상황에 봉착한 의료기관에 대한 선별적이고 구체적인 검토를 통하여 궁극적으로 지역사회 주민과 환자에게 이익이 되는 의료제공 기전으로 작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야투수 전성시대-1이닝 멀티히트 3도루…만화같은 KBO...
[한스경제=박대웅 기자]만화보다 더 만화 같은 2021시즌 KBO리그다. '한 이닝 멀티 히트 3도루'와 &#...
BBBB 대환장 4사구 파티…이게 야...
18일 KIA와 경기에 선발로 나선 SSG 월머 폰트가 제구력 난조 속...
이현배 부검결과는? 약독물검사 예...
김창열&이현배. 2021.04.16. (사진 = 인스타그램 캡처)지난 17일...
이현배 사망 의혹, 이하늘 "네가 ...
[한스경제=김정환 기자]그룹 DJ DOC 김창열이 이하늘의 친동생 ...
영동군청 임수정, 회장기전국장사...
[뉴트리션] 충북 영동군청의 임수정 선수가 제51...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9일 [월]

[출석부]
맥심 모카골드 믹스 20입 오레오
[포인트 경품]
맥심 모카골드 믹스 20입 맥심 모카골드 믹스 20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