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연속살인 우발"이라던 노원구 세모녀 김태현, 범행 전 검색어 눈길

한국스포츠경제 | 2021.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연합뉴스연합뉴스

[한스경제=허지형 기자]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는 25세 김태현인 것으로 신상이 공개된 가운데 그가 범행 전 찾아본 검색어가 '급소'인 것으로 "우발적"이었다는 진술과 다르게 철저하게 준비된 범행인 것이 드러났다.


6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김태현은 퀵서비스 배달 기사로 위장해 피해자 A씨의 집에 침입하기 전 자신의 휴대전화로 '급소'를 검색했다.


또 그는 범행 전 '사람을 빨리 죽이는 방법'을 검색하며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해온 계획범죄임에 확인됐다. 또 범행 전후로 '마포대교'를 검색해본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대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찾아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현은 범행 동기에 대해 큰딸 A씨와 팀을 이뤄 온라인 게임을 하면서 개인적인 연락을 주고받게 됐는데, 어느 순간 자신의 연락을 무시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스토킹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나를 등한시 하는 이유에 대해 묻고 싶었다. 전화번호를 바꾸고 연락을 피하자 화가 났다. 죽일 마음으로 범행 당일 슈퍼에서 흉기를 훔쳤다"고 진술했다.


한편, 그의 신상 공개 이유에 대해 경찰은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미리 준비하는 등 치밀하게 범죄를 계획하고, 순차적으로 3명의 피해자를 모두 살해하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다"며 "피의자가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현장에서 수거한 범행도구, 디지털포렌식 결과 등을 볼 때 충분한 증거가 확보돼 있으며, 잔인한 범죄로 사회불안을 야기하고, 신상 공개 관련 국민청원이 접수되는 등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사안임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오후 5시 30분쯤 노원구 아파를 찾아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 2일 체포된 그는 이날 프로파일러와 직접 면담할 예정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SM 공식입장, 수상쩍은 스태프 알고보니
SM 공식입장, 수상쩍은 스태프 '알고보니'SM엔터테인먼트가 에스파 멤버 윈터가 몰래카메라(몰카) 촬...
공서영 해명, 힘죠 뜻 논란 왜?
공서영 인스타그램방송인 공서영이 '힘죠' 단어 논란에 대...
정부 "국내 한 제약사 해외백신 위...
연합뉴스[한스경제=허지형 기자] 국내 한 제약사가 오는 8월부터...
블락비 10주년, 팬들 위한 특별한 ...
블락비 인스타그램그룹 블락비(Block B)가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속보] 서울 코로나 확진자 217명 ...
국제뉴스DB서울 코로나 확진자가 200명대를 유지했다.15일 서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5일 [목]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