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국민의힘 맹비난한 北 매체…“추미애 사건은 ‘제2의 조국사태’

국민일보 | 2020.09.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북한 선전 매체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 군 휴가 미복귀 관련 여러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을 맹비난했다.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는 22일 ‘제2의 조국사태를 보며’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지난 14일부터 나흘간 이어진 국회 대정부 질문은 말 그대로 추미애로 시작해 추미애로 끝났다”며 이 같이 밝혔다.

메아리는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모든 화력을 쏟아 붓고 추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등 총공세를 벌린 이번 대정부 질문은 ‘추미애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며 “정부의 질문의 본래 취지는 온 데 간 데 없고 야당 의원들은 ‘탈영’ ‘황제’ ‘엄마찬스’ 등의 표현으로 추 장관을 압박하는 데만 주력했다”고 말했다.

메아리는 “가히 제2의 ‘조국사태’라고 할 만하겠다”며 “근거 없이 의혹만 제기하는 정치 공세가 국민의힘이 이전의 자유한국당 시절 검찰개혁을 가로막기 위해 법무부 장관을 억지로 사퇴시킨 조국사태와 조금도 다를 바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생존 위기에 내몰린 민생은 뒷전에 놓고 ‘추미애 죽이기’에만 몰두했다”며 “이것이 현직 법무부 장관을 직전 장관처럼 또다시 낙마시켜 검찰개혁을 좌초시키려는 불순한 정치공작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을 사퇴시켜 또다시 검찰개혁을 가로막고 정권 재창출의 신호탄을 올리려는 것이 제2의 조국사태를 펼쳐놓은 국민의힘의 목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0 0
저작권자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다른 일 찾아라” 250명 정리해고 여행박사 대표의 ...
필수 인원 10명을 제외한 전 직원에게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NHN 여행박사’ 양주일 대표가 직원들에게 ...
트로트 아이돌의 기적…임영웅 100...
가수 임영웅이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임영웅의 ...
국기원태권도시범단, 시범기술 지...
[뉴트리션]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이 태권도장 활성...
소방청 인명구조견 작년 44명 구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
[1보] 제주도내 인플루엔자 예방 ...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도는 21일 제주지역에서 인플...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1일 [수]

[출석부]
튀김우동
[포인트경매]
바르다 김선생 갈비만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