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김해영, 금태선 징계 또 쓴소리

국제뉴스 | 2020.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금태섭 전 의원 징계와 관련해 이야기 하고 있다.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금태섭 전 의원 징계와 관련해 이야기 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5일 금태섭 전 의원에 징계에 대해 "개인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우리 헌법상 대단히 중요한 문제이고 대의제 민주주의 하에서 정당 민주주의로 보충할 수 있는 범위를 어디까지 허용할것이라는 국가적으로 매우 중요한 문제라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최고이원회의 때는 완곡한 표현으로 헌법의 정신을 실현하는 국회법 규정에 충돌할 여기가 있다는 완곡한 표현을 썼지만 사실상 내심의 개인적 의사는 헌법과 국회법을 침해할 여지가 크다는 것이 솔직한 개인적 심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발언을 하는데 굉장히 발언을 하고 싶지 않은 마음도 있고 불편하다"고 밝혔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 문제가 우리의 대의제 민주주의를 한 단계 더 성숙시키고 정치문화를 혁신해서 대한민국을 더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게 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사건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금태섭 전 의원의 재심청구를 심판하고 결정함에 있어 헌법적 차원의 깊은 숙의를 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윤리심판원에 요청 했다.


이해찬 대표는 "'일부에서 당이 너무 지나치게 비민주적으로 운영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한 것 같은데 제가 전당대회 이후에 거의 2년 다 돼가고 있는데 단 한 번도 비민주적으로 당을 운영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여기 최고위원들과 저와 수백차례 회의를 했지만 최고위원들, 당직자들 이야기 다 들어보고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때 제 말을 드렸지, 선제적으로 제가 의견을 제시하고 다른 분들의 발언시간을 제한하거나 그런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그것은 제가 정치하면서 기본으로 삼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수도권 확진자 접촉 경주 53번 확진자 동선 공...
경주시 로고. 매일신문DB 3일 오후 7시 21분 경주시가 긴급재난문자를 주민들에게 ...
김용림 며느리 김지영 식객 허영만...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광양(사진제...
‘6시 내고향’ 요요미, 이홍렬과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6시 내고향’ 이홍렬, 요요미(사진제...
충북도, 방사광가속기 전문인력 양...
방사광가속기 전문인력 양성 대학 관계관 회의 모습.(사진제공=...
AOA 前멤버 유경, 권민아-지민 저...
AOA 전 멤버 유경./유경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7월 3일 [금]

[출석부]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카라멜마키아또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