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김해영, 금태선 징계 또 쓴소리

국제뉴스 | 2020.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금태섭 전 의원 징계와 관련해 이야기 하고 있다.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금태섭 전 의원 징계와 관련해 이야기 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5일 금태섭 전 의원에 징계에 대해 "개인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우리 헌법상 대단히 중요한 문제이고 대의제 민주주의 하에서 정당 민주주의로 보충할 수 있는 범위를 어디까지 허용할것이라는 국가적으로 매우 중요한 문제라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최고이원회의 때는 완곡한 표현으로 헌법의 정신을 실현하는 국회법 규정에 충돌할 여기가 있다는 완곡한 표현을 썼지만 사실상 내심의 개인적 의사는 헌법과 국회법을 침해할 여지가 크다는 것이 솔직한 개인적 심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발언을 하는데 굉장히 발언을 하고 싶지 않은 마음도 있고 불편하다"고 밝혔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 문제가 우리의 대의제 민주주의를 한 단계 더 성숙시키고 정치문화를 혁신해서 대한민국을 더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게 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사건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금태섭 전 의원의 재심청구를 심판하고 결정함에 있어 헌법적 차원의 깊은 숙의를 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윤리심판원에 요청 했다.


이해찬 대표는 "'일부에서 당이 너무 지나치게 비민주적으로 운영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한 것 같은데 제가 전당대회 이후에 거의 2년 다 돼가고 있는데 단 한 번도 비민주적으로 당을 운영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여기 최고위원들과 저와 수백차례 회의를 했지만 최고위원들, 당직자들 이야기 다 들어보고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때 제 말을 드렸지, 선제적으로 제가 의견을 제시하고 다른 분들의 발언시간을 제한하거나 그런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그것은 제가 정치하면서 기본으로 삼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2차 재난지원금 지급 확인’?… “정부 문자엔 링크...
22일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로 정부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준비에 들어간 가운데 2차 지원금 신청 안내 문자...
김현미 발언 뒤집은 홍남기…정부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세 시장 안정세가 주춤하...
‘그대, 고맙소’ 김호중 팬미팅 ...
9월 29일 개봉을 앞둔 ‘트바로티’ 김호중의 생애 첫 팬미팅 무...
EPL 첫 해트트릭 손흥민, 유로파리...
사진출처/토트넘 공식 SNS프리미어리그 첫 해트트릭을 기록한 손...
농구황제 조던, 나스카 레이싱팀 ...
마이클 조던이 레이싱팀을 창단해 구단주가 됐다. 연합뉴스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