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박병석 국회의장 "21대 국회 기준은 국민"

국제뉴스 | 2020.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박병석 국회의장이 5일 제379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국회의장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박병석 국회의장이 5일 제379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국회의장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병석 21대 국회의장은 5일 "'군주민수'(君舟民水) 국민은 정치인이라는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배를 뒤집는 것도 국민이라는 뜻은 정치의 본질을 꿰뚫고 있는 참으로 두려운 말"이라며 '국민의 국회'를당부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제379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국회의장당선 인사를 통해 "21대 국회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금까지의 잘못된 관행과 단호히 결별해야 하고 국회를 바로세워야 하며 국민에게 힘이되는 국회가 돼야 한다"며" 21대 국회의 기준은 국민과 국익"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적 위기의 심각성과 민생의 절박함, 참으로 비상한 시기"라면서 "위기를 극복하는데 정부와 국회는 공동 주체라면서 국난극복은 300명 국회의원 한분 한분에게 주어진 국민의 명령"이라고 밝혔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여당을 향해 "2004년 열린우리당 시절, 4대 개혁입법을 일거에 추진하려다 좌절된 것을 기억하실 것"이라며 압도적 다수를 만들어준 진정한 민의가 무엇인지 숙고하기를 권고했다.


또 "야당을 향해서는 2008년 가을 세계적 금융위기 당시 저는 야당의 정책위의장이었고 위기의 진원지였던 미국에서도 해결책을 마련하지 못해 혼란 속에 빠져있었다. 이명박 정부가 다급하게 요청했던 1천억 달러에 이르는 정부지급보증안 국회 동의를 소속 정당의 반대를 무릅쓰고 주도한 적이 있다며 금융시장의 안정을 꾀하고자 최단시간 내에 결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의 입장보다 국익이 우선한다는 신념을 실천해 비판도 상당했지만 국민들은 당의 입장보다 국익을 위해 결단했던 야당 그런 야당에 더 큰 박수를 보냈다"고 밝혔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국민의 내일을 여는 국회로 담대히 나가자며 민생우선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국민의 국회'를 거듭 당부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TF확대경] 이정수, 층간소음 거짓 해명 논란 속 갑론...
개그맨 이정수의 과거 층간소음 해명에 대해 왜 거짓말을 하냐는 비판 글이 등장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줄거...
JTBC 드라마'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JTBC 드라마'...
최창민에서 최제우 역술인으로 무...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최창민이 과...
한국프로축구연맹, 2021년 제1차 ...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은 18일 축구회관 2층 다목적회의...
부산교육청, 학생성장 변화도 조사...
하위영역별 비교(초 중 공통영역 11개). /사진=부산시교육청[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19일 [화]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