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장제원 의원, 준연동형비례대표제도 폐지를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발의

국제뉴스 | 2020.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 3선)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 3선)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20대 국회에서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야당 간사였던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 3선)이 31일, 20대 국회에서 졸속 처리 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도를 전격 폐지하고 이전의 병립형 비례대표제로 환원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공직 선거법개정안」을 오는 1일 대표발의한다고 밝혔다.


통상 선거법은 여야간의 합의에 의한 처리를 불문율로 하고 있으나 20대 국회 임기 중인 2019년 12월 27일, 제1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집권여당과 범여 정당들이 본회의에서 재석의원 167명, 찬성 156명, 반대 10명, 기권 1명으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을 강행처리하였다,


당시 집권여당은 정치개혁을 명분으로 의석을 일부 손해보더라도 준연동형 비례제를 강행해야 한다고 주장하였으나, 막상 총선이 임박하자 당원 투표를 명분 삼아 스스로 거칠게 비난하던 위성정당을 출범시키는 등 자기모순적 행태를 보였다.


그 결과 21대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본래 도입 취지와 다르게 거대 양당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는 결과를 초래하였으며, 표의 비례성을 보장하지 못하는 부분을 여지없이 드러내며 사실상 실패로 귀결되었다.


장제원 의원은 "지난 21대 총선은 여야 합의와 국민적 공감대 형성 없이 여당과 범여 정당들이 밀어붙인 연동형비례대표제의 문제점을 통감하는 선거였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보고 있으며, 많은 의원들이 동참의사를 밝히며 법안발의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용인 모현읍 산사태 골프장 5명 매몰 전원 구조... 6...
백군기시장이모현읍산사태현장을긴급점검하고있다.(사진=용인시)(용인=국제뉴스) 강성문 기자 = 백군기 용...
거미·조정석, 결혼 2년 만에 득녀...
가수 거미와 배우 조정석 부부가 결혼 후 약 2년 만에 부모가 됐...
정세균, 춘천 의암호 선박 침몰에 ...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춘천 의암호 선박 침몰 사고와 관련해 “...
강하늘X햇반 ‘집콕’ 생활서도 매...
배우 강하늘의 화보가 공개됐다.패션 매거진 퍼스트룩은 햇반과 ...
샘오취리 “의정부고 관짝소년단, ...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관짝소년단’ 인종차...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6일 [목]

[출석부]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경매]
KFC 징거버거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