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강기윤 의원 "해외진출기업 국내 비수도권 유턴법안 국회 제출"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국회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은 해외로 나간 자국 기업을 본국으로 불러들이는 리쇼어링(Reshoring) 정책이 전 세계적인 흐름이 되어가는 가운데, 해외에 진출한 국내 기업이 우리나라의 '수도권'이 아닌 '비수도권'으로 복귀하는 경우 정부의 유턴기업 지원대상에 더 수월하게 선정될 수 있도록 하는 「유턴기업 기준완화 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현행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정부의 유턴기업 지원대상에 선정되기 위해선 해외사업장의 '축소완료일'부터 과거 1년간 생산량을 '축소개시일'부터 과거 1년간 생산량의 '75% 이하'로 축소해야 한다. 즉 1년간의 생산량을 '25% 이상' 축소시켜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기업인 출신의 강기윤 의원은 해외에 진출한 대기업들이 국내로 복귀하는 경우 고용, 투자 등의 지역경제 파급력이 큰 점을 고려하여, 경제인프라가 원활히 구축되어있는 수도권보다는 열악한 여건을 가진 비수도권으로 복귀하는 기업에 '더 완화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해외진출기업이 '수도권'으로 복귀할 때에는 현행과 같이 1년간의 생산량 감축 기준을 '25% 이상'으로 유지하되, '비수도권'으로 복귀할 때는 '10% 이상'으로 완화시키는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즉 '비수도권'으로 복귀하고자 하는 기업은 해외사업장의 '축소완료일'부터 과거 1년간 생산량을 '축소개시일'부터 과거 1년간 생산량의 '90% 이하'로 축소하면 되는 것이다.


정부의 유턴기업 지원대상에 선정되면 「법인세, 관세 등의 조세감면」, 「고용 및 지방투자(토지 및 공장의 매입·임차, 설비투자 비용 등) 보조금 지원」, 「산업단지 입주 우선권 부여」, 「외국인 인력 지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강기윤 의원은 "지속 가능한 국내 경제 성장을 담보하고 산업·일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기업 유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산업을 혁신하고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해외진출기업들이 비수도권으로 원활히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라디오스타’ 선미, “박진영 디렉팅에 ‘24시간이 ...
선미가 ‘24시간이 모자라’ 녹음 비하인드를 공개했다.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
광주 전남 호우피해 최소 5000억…...
수마가 휩쓴 광주·전남 지역 재산피해가 최소 5000억원대에 달...
‘라디오스타’ 김형석, 故 김광석...
김형석이 故 김광석과 작업 당시 음악을 포기할 뻔했다고 고백했...
롯데리아發 감염 비상… 서울 7곳 ...
패스트푸드 체인점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기고] 인도·중국 충돌과 한국의 ...
최근 벌어진 인도와 중국 간 국경분쟁으로 인한 유혈 충돌은 전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3일 [목]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죠스떡볶이 2인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