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정의당, 이재용 삼성 부회장 처벌 촉구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종철 정의당 대변인.김종철 정의당 대변인.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정의당은 검찰이 4일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대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볍 과정에서 드러난 불법행위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은 범죄 혐의가 상당 부분 드러났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김종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구 관련 브리핑에서 "이재용 부회장에게 삼성 경영권을 안겨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불법적인 합병은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개입하고 국고에 어마어마한 손실까지 남긴 국가적 규모의 범죄 행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재용 부회장은 자신의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벌어진 여러 범죄행위들을 모른다고 잡아떼며 자신과는 관계 없는 일이라고 일축해왔지만 눈가리고 아웅도 정도가 있는 법"이라며 "자신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 전체와 정권까지 나섰던 거대한 범죄를 모른다고 하는 것은 국민과 공권력을 업신여기는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고 비난했다.


김종철 대변인은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경영권 승계 문제에 대해 사과하고 삼성 경영권을 세습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글나 막상 구속 영장 청구가 임박하지 기소 타당성에 대한 수사심의위 소집을 신청하며 빠져나갈 궁리부터 하고 있는 상황은 결국 지난 사과 역시 자신의 경영권을 어떻게든 지키고 법의 심판을 회피하기 위한 악어의 눈물과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김종철 대변인은 "이재용 부회장은 지금이라도 삼성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벌어진 범죄행위들에 대해 시인하고 국민에게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마스크 착용 요구에 행패부린 당진시청 사무관 2명 직...
최근 충남 당진의 한 커피숍에서 마스크 정상 착용을 요청한 업주에게 행패를 부린 당진시청 소속 사무관 2...
‘TV예술무대’ 손열음ㆍ스베틀린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TV예술무대’(사진제공=MBC)‘TV예술...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 위한...
홍현희가 새 매니저를 소개했다. 11월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
펜타콘 콘서트 연기, '여원' 코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펜타곤 여원(비즈엔터DB)그룹 펜타곤의...
'조제' 한지민-남주혁ㆍ몬스타엑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전참시' 한지민(사진제공=MBC)'조제'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1월 29일 [일]

[출석부]
비요뜨
[포인트경매]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