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김종인·심상정, 국회운영 등 의견 교환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4일 국회에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신임 인사차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4일 국회에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신임 인사차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국회 운영 방향 등에 대해 깊은 의견을 교환했다.


심상정 대표는 4일 국회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예방을 받고 "김종인 위원장이 오셔서 진보, 보수 떠나서 실용을 추구한다고 하니 드디어 정책 경쟁이 가능한 국회가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대표는 "실질적, 물질적 자유를 극대화해야 한다는 말에 기대가 크다"며 "자유와 평등은 동반자로 자유 없이 평등 없고 평등 없이 자유 없다고 생각하는데 아마 통합당에서 민생에 한발 다가서면 우리 국민들의 삶이 10배는 좋아지지 않을가 하는 그런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꼭 하나는 말해야 한다"며 "그동안 통합당이 더 많이 가진 사람들의 탐욕의 자유, 무한 축적의 자유를 적극 옹호해왔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삼성의 탈법적인 자유는 적극적으로 지지해왔지만 삼성 노동자들의 노조 할 자유는 반대했고 부동산 부자들 무한 축적의 자유는 적극 지지했지만 서민들의 주거 안전의 자뉴는 외면해왔다"며 형식적 자유 비판을 지적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정상적인 나라면, 정치가 그런 방향으로 흘러가는 방법밖에 없지 않느냐"며 "지나치게 내가 보기에는 이념이 사라진지 오래인데 자꾸 이념정책으로 좌다, 우다 진보다 그런 논쟁 자체가 국민 생활과 관계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어떻게 국민에게 잘 다가갈 수 있느냐를 생각하면 정당이 정책 결정을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심상정 대표의 형식적 자유 비판에 대해 "부자들 부동산 가지고 돈 벌려고 하는 자유는 과거의 민정당 시절에 내가 적극 제지한 사람 중 한 사람이라며 삼성 같은 곳이 오늘 그런 곤욕을 겪느냐, 과거에 지나칠 정도로 시대감각에 역행을 해 마치 노조 없는 회사가 능사인 것처럼 그러헤 하다가 오늘날 와서 저는 스스로의 어려움에 빠지게 된 것이라고 본다"고 꼬집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정의당이 여당 편만 들지 말고 야당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심상정 대표는 "통합당이 불평등 해소에 적극 나서면 좋은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대구 중구 연기학원에서 코로나 19 확진자 7명...
2일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북구 경명여고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경명여고 3학년...
[속보] 중랑구청, 35번째 확진자 ...
중랑구청이 코로나19 확진자를 공개했다./ 중랑구청 홈페이지 ...
대구 고3 코로나 확진자 다닌 연기...
대구 경명여고에서 3학년 A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
'한국인의 밥상' 여름 별미, 다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한국인의 밥상' 수란챗국(사진제공=KB...
한채아, 냉장고 바지 입고 외출 ''...
[OSEN=장우영 기자] 배우 한채아가 &lsquo동네 패션왕&rsquo 센...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7월 2일 [목]

[출석부]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경매]
뚜레쥬르 3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