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주호영 "5일, 민주당 국민들께 버림받는 날"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더불어민주당이 5일 하늘이 두 쪽이 나도 의장단을 선출하는 무리수를 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4일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5일 의장단을 선출하도록 한 것은 훈시규정임에도 불구하고 강행규정이라고까지 의사국을 압박해서 동조하도록 하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67년 한차례 단독 개원이 있은 이후로 50년만에 무도한 일을 하려고 하고 있다"며 "협의하면 상임위원장 배분은 협상할 수 있고 협조하지 않으면 18개 전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가겠다고 겁박에 가까운 협상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18개 모두 가져가려면 선출된 의장이 통합당 의원들까지도 상임위를 강제배정해야하는 헌정사에 없는 폭거로 과연 그렇게 갈수있을지 그런 상황들을 용서해줄 수있을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역사의 흐름을 보면 결정적인 순간들이 있다. 민주당이 내일 통합당의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의장을 선출하고 상임위원장을 뽑는다면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버림받는 날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일방적인 국회운영은 국회를 망치고 원리를 훼손하고 국정을 망치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졸속 폭정 독재의 선전포고에 다름 아니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모처럼 국민들이 요구하는 상생협치의 좋은 기회를 헛되이 보내지 말기를 강력히 이야기 한다"며"헌법의 삼권분립을 자신들이 야당일 때 요구했던 주장들을 되돌아보고 협의해 원만한 개원이 될 수 있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77석을 준 국민 민심을 이야기하지만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점을 잊지 말라"고 덧붙였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TF인터뷰] 장혜리, 15년 전 후비고 소녀가 트로트 가...
장혜리가 지난 6일 트로트 데뷔곡 '서방님(우렁각시)'를 발표했다. /빅대디엔터 제공6일 '서방님(우렁각시)...
[TF초점] 코로나 후 빅3...반도가 ...
'반도' '강철비2: 정상회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왼쪽부터)...
[And 건강] 작은 클립 하나로, 고...
개흉 수술 않고 혈관 이용 시술수술 부담 큰 노년층에 희망서울...
여야, 자연재해 또 “네 탓”… 문...
정치권의 재해 ‘네 탓’ 공방이 이번에도 어김없이 재현됐다. ...
출근길 동부간선 성수JC~수락지하...
중부지방에 연일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 3일 오전 서울 중랑천 ...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1일 [화]

[출석부]
페레로로쉐
[포인트경매]
BBQ 황금올리브치킨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