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강기윤 의원 제1호 법안 탈원전피해보상특별법 국회 제출

국제뉴스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국회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이 3일 제21대 국회의 제1호 법안으로 「탈원전피해보상특별법안」을 대표발의하여 국회에 제출했다.


문재인 정부는 고리 1호기 폐로를 시작으로 신한울 3·4호기 등 신규 원전 6기 건설 중단과 노후 원전 10기의 수명연장 금지를 통하여 탈원전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과도하고 급격한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 등 관련 사업자와 그 근로자, 해당 지역 일대의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피해는 날로 커지고 있다.


원전 사업이 핵심 수익원이던 두산중공업은 신한울 원전 3·4호기 등 신규 원전의 건설이 백지화되며 7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기회를 놓쳤을 뿐만 아니라,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2.5% 줄어든 877억원, 당기순손실은 4952억원을 기록하는 등 경영이 악화되고 있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원전 건설허가 등이 보류되거나 취소되는 등의 경우에 발생하는 손실을 국가가 보상함으로써 두산중공업과 같은 사업자와 그 소속 근로자, 또 지역주민 등을 보호하기 위하여 「원자력발전소 가동 중단 등에 따른 피해조사 및 보상에 관한 특별법안」을 대표발의했다.


동 법안에 따르면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손실을 보상금으로 보상하는 것을 심의 및 의결하기 위한 '손실보상위원회'를 산업통상자원부에 두는 동시에, 산업통상자원부가 피해지역의 「지원사업 및 경제활성화 특별지원방안」을 시행하거나 피해지역을 '경제진흥지구'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특히 정부가 탈원전 정책으로 피해를 입은 두산중공업과 같은 사업자와 그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의무적으로 강구 및 시행하도록 하고, 이와 별도로 근로자들의 경제적 재활을 위하여 「고용 및 교육 지원 정책」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도 포함됐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으로 피해가 발생됐을 시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두산중공업 등의 피해자가 보유하고 있는 기술이나 운용하고 있는 인력이 대체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계획을 수립 및 시행하여야 한다는 내용도 반영됐다.


강기윤 의원은 "신재생에너지 육성도 중요하지만 기존 에너지 산업의 구조를 단기간 내 과도하게 전환하는 것은 다양한 부작용을 낳는다는 것을 제대로 인식해야 한다"며 "기업경제 활성화와 국가 기간산업 육성을 위하여 기존의 핵심 산업인 원전을 안전하게 진흥시켜 에너지 효과를 최대한 지속하는 동시에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기적 관점의 에너지 정책 전환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신성약품 독감백신, 종이상자에 왔다… ‘물백신’ ...
운반 과정서 생긴 문제로 접종이 중단된 독감 백신과 관련해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을 두고 업계 의견이 분...
문경 신현리 할머니 옆집, 들마루...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건축탐구 집' 문경(사진제공=EBS1)'건...
실크로드의 보물 돈황ㆍ막고굴ㆍ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차이나는 클라스'(사진제공=JTBC)유...
홈 앤 쇼핑, 추석 맞아 협력사 상...
(사진제공=홈 앤 쇼핑) 홈 앤 쇼핑 사옥(서울=국제뉴스) 박종진 ...
“돌아와 다행이야ㅠㅠ” 가출견 7...
“기자님, 통화가능하십니까? 문 열린 틈에 숙희(허스키)가 집을...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