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주호영 " 원구성 상생·협치 가장 바른 길"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몫의 상임위원장까지 독식해서의회 독재를 꿈꾸는 것이냐"며 원구성은 국민통합과 상생·협치가 가장 바른 길"이라고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가담회를 열고 "대한민국 3대 선출 권력, 대통령-국회-지방권력을 이미 싹쓸이 했는데뭐가 더 부족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다수당이 상임위를 독식했던 것은 과거 독재정권 시절인 12대 국회까지였다며 결국 독재정권 시저로 다시 돌아가겠다는 것인지?, 이러다 아예 국회를 없애자고나 하지 않을까 모를 일"이라고 고개를 저었다.


또 "'권력에 취한 정권을 언제까지 국민들이 용납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이 말은 2009년 12월 13일 당시 야당의 대변인이었던 노영민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한 발언"이라며 "민주당 지도부는 이 말을 다시 한 번 되새겨보라"고 힘줘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구성 협상을 앞두고 민주당은 6월 5일 일방적으로 의장단을 선출하겠다,상임위원장 18석 모두 가져갈 수 있다'고 연일 강공을 퍼붓고 있는데 18대 국회는 상임위원장을 의석 비율로 나누었고 오히려 민주당이 1석을 더 많이 가져갔다"고 지적했다.


또한 "입으로는 상생과 협치를 외치면서 실제로는 법대로를 내세워서 일방적으로 끌고 가면 의회민주주의는 파괴되고, 대한민국은 입법독재, 민주당 일당독재 국가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느" 6월5일 일방적으로 의장단을 뽑겠다고 하는데 교섭단체 합의 없이 의장단을 뽑을 수 없다는 것이 법률 검토에 따른 의견이고 국회 사무총장은 국회 의장단이 없을 경우에 임시회의 소집 공고만 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임시 의장은 본회의가 열릴 경우 의장단 선출하는 사회만 볼 수 있는 것이지 본회의를 열 권한이 있다든지 이런 것은 전혀 없다. 그러기 때문에 통합당의 합의 없이 민주당이 아무리 의석이 많아도 본회의를 열고 할 권한은 없다"고 못을 박았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TV동물농장' 오소리 연밤이ㆍ양봉장에 숨개ㆍ강철체...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TV동물농장'(사진제공=SBS)오소리 연밤이와 고양이 연근이, 양봉장에 숨개, 강철...
앨리스 연우, 종영 소감 "우상 김...
배우연우가SBS금토드라마'앨리스'(극본김규원,강철규,김가영/연...
가수 브랜드평판 2020년 10월 빅데...
나훈아 공연 (사진출처/KBS캡처)가수 브랜드평판2020년10월 빅데...
서경덕 교수, 독도의 날 맞아 온라...
'독도의 날'을 맞아 '독도 지킴이' 서경덕 성신여대...
제934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
국제뉴스/DB(서울=국제뉴스) 김소희 기자 = 로또 934회 당첨번호...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5일 [일]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