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文 대통령 "트럼프 G7 초청 응할 것…방역·경제서 역할 하겠다"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최보광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초청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일 트럼프 대통령과 15분간 통화를 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올해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 이를 G11이나 G12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문 대통령 생각은 어떠시냐"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올해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 뒤 트럼프 대통령의 질문에 대해 "G7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G7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G11외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브라질을 포함시키는 문제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인구, 경제 규모,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할 때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통화에서는 미국의 첫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호의 발사 성공에 대한 대화도 있었다.


문 대통령이 "인류에게 큰 꿈을 심어준 매우 멋진 일이었다"면서 "미국이 민간 우주탐사 시대라는 또다른 역사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롱샴, 20FW 로조(Roseau) 컬렉션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롱샴(LONGCHAMP)에서 대표적인 가방 컬렉션 '로조(Roseau)'의 2020 FW 버전을 선보인...
구리시, 20만 시민과 함께 하는 박...
src=https://www.gukjenews.com/news/photo/202101/2148588_214...
편스토랑 한다감·오윤아 어묵탕과...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편스토랑' 배우 ...
이은하가 앓았던 쿠싱증후군 증상...
가수 이은하이은하가 앓고 있는 쿠싱증후군이 화제를 모았다.22...
이재명표 경기도 기본주택, 26일 ...
'경기도 기본주택' 국회 토론회 포스터./경기도 제공[한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3일 [토]

[출석부]
파리바게뜨 딸기라떼 케이크(미니)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딸기라떼 케이크(미니) 파리바게뜨 딸기라떼 케이크(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