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엄태영 제천단양 의원, 21대 국회 1호 법안 발의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미래통합당 엄태영 국회의원(충북 제천시·단양군)미래통합당 엄태영 국회의원(충북 제천시·단양군)

(제천=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중부권 내륙지역 자연경관의 아름다움을 국가적 차원에서 지원·관리해 전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미래통합당 엄태영 국회의원(충북 제천시·단양군)은 1일 제21대 국회 등원 1호 법안으로 '중부권글로벌관광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안'을 대표발의 했다.


글로벌 관광도시조성은 지난 21대 총선 당시 제천·단양을 세계적인 문화관광도시로 만들겠다고 한 엄태영 의원의 대표공약이기도 하다.


엄 의원이 대표발의 한 이번 특별법은 제천십경·단양팔경으로 대표되는 충북도 제천시와 단양군 일대를 글로벌 관광도시로 조성하고 이와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충북 제천시와 단양군은 수려한 자연경관과 남한강 유역의 호반관광의 중심지로 산수(山水)관광자원이 풍부한 대한민국의 대표 관광지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경상북도·강원도의 접경지역에 위치해 수도권 거주 국민들의 접근성도 높아 전국 어디서든 일일여행권에 속하는 지역적 이점이 있다.


이번 특별법안은 제천시와 단양군 일대의 자연 관광자원을 활용해 중부권 글로벌관광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국가와 충북도에 책무를 부여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5년마다 종합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충북도지사는 종합계획에 따른 연차별 실시계획을 수립·시행하도록 하고 있다.


한편, 민자유치 추진계획을 비롯해 인근주민의 우선고용 등 지역 발전을 촉진할 수 있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엄 의원은 "제천십경과 단양팔경의 미(美)를 담은 글로벌 관광도시를 만들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을 관광산업과 연계하는 선순환 관광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며 "특별법을 통해 지속가능한 문화관광도시 제천·단양을 만들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전국민뿐만 아닌 전세계인이 찾아오는 글로벌관광도시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엄태영 국회의원은 "지역주민분들과의 약속을 담아 1호 법안으로 발의했다."며, "앞으로도 약속을 지키는 의정활동으로 지역주민분들이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할 것이다."고 밝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강성범·권상우 “도박 사실무근”… 김용호 2차폭로 ...
개그맨 강성범과 배우 권상우가 불법 도박 의혹을 전면 부인한 가운데, 의혹을 제기한 연예 기자 출신 유튜...
청약홈, ‘서울 장안에스아이팰리...
(출처=청약홈 홈페이지 캡처)한국감정원 청약홈에서 ‘서울 장안...
“박휘순 내가 데려갑니다” 예비...
코미디언 박휘순이 오는 11월 1년 열애 끝에 비연예인인 여자친...
“인간어뢰설 그렸는데…죄송” 천...
스타 웹툰작가 주호민이 천안함 피격 사건을 희화했던 과거에 대...
[출근길] 올해 수능 지원자 역대 ...
'출근길'은 정치, 사회, 경제, 연예 등 각 분야의 전일 주요 뉴...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2일 [화]

[출석부]
초코에몽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