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21대 국회 원구성 언제될까?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대한민국 국회대한민국 국회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21대 국회도 '일하는 국회'가 보이지 않고 있다.


2일 여야가 협치의 첫 시험대인 원구성 협상이 평행선을 유지하면서 법정시한내 국회 개원이 될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태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원구성은 협상 대상이 아니라며 국회법에 따라 오는 5일 개원하겠다고 미래통합당을 압박하고 있지만 통합당은 원구성 협상까지 개원을 미뤄야 한다고 받아쳤다.


여야는 특히 상임위원장 배분에 대해 이견을 보이고 있는 상황속에 민주당은 법과 제도의 개혁 완수를 위한 법사위원장과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예결위원장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이고 통합당은 관례를 무시하는 것이라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이 5일 개원하겠다고 경고하고 나섰지만 이 마져도 쉬워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민주당은 정의당과 열린민주당 등과 함께 임시국회소집요구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임시국회가 열리게되면 국회의장이 선출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회는 최고령의 국회의원이 하게됨에 따라 김진표 의원이 사회로 진행될 전망이다.


5일 개원을 위해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임시회를 열겠다는 전략으로 본인다.


국회 개원을 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개원해 국회의장단을 선출할 경우 협치에 대한 총선 민심과는 정면으로 배치되고 코로나19 국난극복을 위한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4일 제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추경 처리에도 난항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6월 안에 추경을 처리하겠다고 통합당의 협력이 절실 필요한 상황이다.


통합당은 이에 합리적인 근거로 추경안이 만들어지면 협조하겠다고 원칙론을 보이고 있지만 원구성 협상부터 기싸움을 벌이고 있어 여야가 정치력을 발휘해야 엉퀸 실타래를 풀어야 한다.


21대 국회가 임시초반부터 민주당이 177 절대 과반 의석으로 통합당을 압박하고 있지만 원구성 협상을 위한 엄포용으로 보인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강예빈 사칭피해, 남친인 척 SNS 운영…문채원·장기...
▲강예빈 사칭피해 (출처=강예빈SNS)배우 강예빈이 사칭피해를 호소했다. 강예빈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美 LA 인근서 규모 4.5 지진 발생...
(출처=USGS 홈페이지)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
윤승열, 나이 10세 차이 김영희의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개그맨 김영희가 결혼을 발표했다.(비...
메츠 4번 타자 토드 프레이저의 호...
뉴욕 메츠의 3루수 프레이저가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한...
김영희 결혼발표, 예비 신랑 누구?...
(출처=김영희SNS)개그우먼 김영희가 결혼한다. 20일 김영희는 자...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0일 [일]

[출석부]
죠스떡볶이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