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홍문표, 청년청 신설 개정안 대표발의

국제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4선 미래통합당 홍문표 의원이 21대 국회 제1호 법안으로 중구난방으로 흩어져 있는 청년정책을 하나로 모아 체계적으로 청년정책을 실행할 '청년청 신설'을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홍문표 의원은 1일 "21대 첫 대표입법으로 청년청 신설이라는 화두를 던지고 공부하는 국회, 정책으로 승부하는 더 큰 정치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홍문표 의원이 대표발의한 '청년청 신설'정부조직법 개정안은 3개 부처에 산재해 있는 청년정책을 통합일원화여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 소속으로 청년청을 신설해 청년에게 가장 시급한 일자리 문제 및 청년 교육과 인재양성 등 청년문제 전반을 담당하는 청년청 신설을 통한 일원화된 청년조직을 신설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홍문표 의원은 "대한민국의 미래이자 희망인 청년이 일자리가 없어 '청년백수'가 되는 세상, 4명 중 1명이 실업자 신세이며, 사회에 나와도 비정규직에 돈에 찌들려 꿈과 희망까지 포기 하는 '포기청년시대'에 살아가고 있다며 이러한 청년을 보호·육성하고 청년들이 당당히 자립해 꿈과 희망을 이룰 수 있도록 '청년청' 신설 법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입법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청년청 신설조직은 청장 1명과 차장 1명을 두되, 청장은 정무직으로 하고, 차장은 고위공무원단에 속하는 일반직공무원으로 정하되, 청장은 40대, 차장은 30대에서 임명 될 수 있도록 해 청년청 이라는 상징성에 의미를 두고 인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문표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23개 부처에서 113개 청년정책 사업(최근 3년간 38조원 투입)을 실시하고 있으나 부처 간 유사 중복된 사업과 비효율적인 정책집행으로 인해 청년정책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청년청은 청년들에게 체계적인 정책지원이 가능한 컨트롤타워 기능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독감 유료접종은 안전?…독감 무료접종 중단에 '학부...
(연합뉴스)22일(오늘)부터 예정됐던 18세 미만 어린이와 임산부에 대한 독감 무료 접종이 일시 중단된 가운...
울진 장례식장 다녀온 천안 중학생...
경북 울진군의 한 장례식장에 다녀온 충남 천안시의 중학생 형제...
‘거인’ ‘역사’ ‘조용필’…떠...
여권 인사들이 22일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찬사를...
‘불타는청춘’ 두 번째 방문한 새...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최초로 두 번 여행 온 ‘새 친구’의...
국세청, 변칙적 탈세 혐의자 98명 ...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국세청은 22일부동산시장을 면밀...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2일 [화]

[출석부]
초코에몽
[포인트경매]
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