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백혜련, 공수처 후속법안 대표발의

국제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 첫 법안으로 공수처 설치 관련 후속법안인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인사청문회법 일부개정법률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후보추천위원회의 운영 등에 관한 규칙안'을 대표발의했다.


1일 백혜련 의원이 대표발의한 공수처 설치 관련 후속법안을 보면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소관 상임위원회를 법제사법위원회로 하고 인사청문 대상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을 추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인사청문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인사청문 절차상 국회가 법정기간 내에 공직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치지 못해 대통령 등이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하여 줄 것을 국회에 요청할 수 있는 공직후보자 대상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을 추가하는 것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후보추천위원회의 운영 등에 관한 규칙안'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추천위원회의 운영 등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기 위한 국회규칙이다.


백혜련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의 시행일은 7월 15일로 이는 국민과의 약속으로 21대 국회에서 최우선적으로 심사되어야 한다"고 법안 통과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언급했다.


백혜련 의원은"헌법재판소에 의해 지난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의 절차적 정당성도 확인된 만큼 21대 국회에서 최우선적으로 심사되어야 한다"며 "지난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의 절차적 정당성도 확인된 만큼 더 이상 늦출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운영과 인사청문회의 절차 규정을 담은 공수처 설치 관련 후속법안들은 제1대 공수처장의 임명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내용들로 오는 7월 15일 공수처 출범을 위해 시급한 법안들이다. 해당 법안들은 백 의원이 지난 20대 국회에서도 발의했으나, 제대로 논의도 되지 못한 채 폐기된 바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남동구, 노후불량 하수관로 정밀조사 등 하수도 정비 ...
[뉴트리션] 인천시 남동구는 지반침하 예방을 위해 노후 하수관로를 정비하고, 상습침수지역...
산림기술사사무소 영광, 이웃돕기 ...
[뉴트리션] 산림기술사사무소 영광(대표 안영광)은 15일 의령군...
변광용 시장, 거제교육지원청과 "...
[뉴트리션] 변광용 거제시장이 새해 들어 두 차례...
용인시, 온·오프라인 병행 농업인...
[뉴트리션] 용인시는 15일 올해 농업인 교육을 과...
태안군, 농기계 임대료 및 농작업...
[뉴트리션] 태안군이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17일 [일]

[출석부]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