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통합 선포식

국제뉴스 | 2020.05.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28일 국회 회의실에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의 합당 통합을 손을 맞잡고 선언하고 있다.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28일 국회 회의실에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의 합당 통합을 손을 맞잡고 선언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1대 국회는 누더기 선거악법 연비제를 폐기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통합 선포식에서 "지난 연말 총선을 앞두고 범여권은 '4+1'이라는 괴물 정치야합체로 준연동형 비례제라는 선거악법을 패스트트랙을 태워 미래한국당은 불가피하게 정방방위 차원에서 창당했다"며 말했다.


특히 "제1야당의 비례정당은 오늘로 없어지게 됐지만 범여권은 비례정당은 아직도 수두룩하게 남아있다"며"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합당하면서 오리혀 여권의 비례정당은 기본소득당과 시대전환당이라는 2개의 정당이 늘었고 기존의 열린민주당·정의당을 합한다면 이제 '4+1'이 아닌 '5+1'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원죄가 있고 절대의석을 갖춘 더불어민주당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그 누더기 선거악법을 반드시 앞장서서 해결해야 한다"면서 "이제 다시는 지역선거 따로 비례선거 따로 치르는 혼란은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제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다시 하나가 된 미래 형제당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록 다시 원점에 서서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구성과 관련해 "국회의 전통과 관행을 무시한 채 상임위원장 독점 등 민의를 총체적으로 수렴해야 하는 의사당을 독점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현 집권여당의 폭주를 막아내는 힘은 이제 국민밖에 없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포토] 시장 상인들과 간담회 가진 김종인 위원장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적폐청산 부담’ 우려에 ‘파사...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청산과 관련해 “파사현정(破邪顯正, 그릇...
김희국 의원``대구경북, 교통 약자...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대구와 경북 지역 모두 교통약자를 위한 저...
오늘의 날씨 - 오전 (2020년 09월 ...
9월 19일 토요일, 아침 날씨입니다.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7.0도...
조이그라이슨, 2020년 여름 신상품...
사진 : 조이그라이슨, '마고' 크로스백뉴욕 컨템포러리 디자이너...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19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