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민주당, 21대 국회 원 구성 시작하자

국제뉴스 | 2020.05.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코로나 2차 파동과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회가 법정 시한 내에 개원해 일하는 국회의 역할을 다해야한다고 말하고 있다.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코로나 2차 파동과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회가 법정 시한 내에 개원해 일하는 국회의 역할을 다해야한다고 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1대 국회가 법정 시한 내에 개원해 코로나 2차 파동과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일하는 국회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야당의 협력을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규 코로나 확진자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지만 당정은 어떤 상황에서도 감염을 통제하고 치료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고 현재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 국립중앙의료원의 국립중앙감염병원 체제 전환 등이 진행되고 있으며 민간병원과의 협력 체계도 재구축하고 있다"며 "지금처럼 정부와 국민이 서로 믿고 협력하면 코로나는 결코 코리아를 넘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감염 1차 파동은 관리되고 있지만 코로나발 경제위기가 아주 심각해져 가고 있다"며 "코로나 2차 파동과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회가 법정 시한 내에 개원해 일하는 국회의 역할을 다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21대 국회 개원은 이전 국회의 개원과 상황이 다르다"고 지적한 뒤 "21대 국회 개원은 이전 국회의 개원과 상황이 다르다"며 야당의 협조를 당부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합당 결정을 환영하며 "21대 국회를 열기 위한 본격적인 분비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1대 국회는 5월 30일 임기가 시작됨에 따라 원 구성 법정시한은 6월 8일이라면서 미래통합당 합당 이후 국회 개원 준비를 시작한다면 법정시한을 지키기가 어렵다"고 꼬집었다.


또한 "두 당의 합당 문제로 국회 개원이 늦어진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께 돌아간다며 국회 원 구성 협상을 바로 시작하자"고 요구했다.


아울러 "21대 국회는 국난 극복이라는 엄중한 과제를 안고 출발한다"며 "민생의 고통, 산업의 위기, 일자리 절벽을 극복할 대책이 절실하다.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할 법과 제도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6시내고향' 트와이스, '오만보기맨'과 양평 투어…다...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트와이스(사진=KBS1 '6시 내고향' 방송화면 캡처)트와이스가 '6시 내고향'의 '오!...
[단독] 트와이스, '6시 내고향' 접...
[OSEN=장우영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lsquo6시 내고향&rsquo...
[TF사진관] 대종상 레드카펫, 여배...
배우 문가영, 유진, 이유리, 오나라(왼쪽부터)가 3일 오전 서울 ...
北, 욱일기·한반도지도 내건 日방...
지난 19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이 트위터를 통해 공...
비말 마스크 가격 무조건 500원 아...
날씨가 더워지면서 얇고 통기성 좋은 코로나19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교촌치킨 허니콤보웨지감자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