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심상정, 정의당지키기 비상행동 돌입

국제뉴스 | 2020.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13일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되느냐, 안 되는냐 이것이 21대 총선의 성격을 규정하게 될 것"이라며 밝혔다.


심상정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청계천 전태일 동상 앞에서 열린 제9차 현장 선대위원회의에서 "마지막 60시간, 정의당 지키기 비상행동에 들어간다"며 "오늘 중앙선대위원회를 전태일 다리에서 하는 것은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정의당의 초심을 확인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상정 상임선대위원장은 "저는 이 자리에 오기 전에 오늘 새벽 마석 모란 공원에서 고 노회찬 대표를 만나고 왔다면서 정의당을 지키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의 시간을 함께 나누었다 그리고 다짐했다. 원칙을 지키고 국민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또 "아직 투표하지 않으신 국민 여러분께서 새로운 정치의 시작을 알리는 정의당을 교섭단체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거대 양당의 극단적 대결 정치 대신 민생 협력 정치가 시작되어야 한다. 이런 정치의 유의미한 변화는 정의당의 교섭단체 여부에 달려 있다는 것을 국민 여러분도 잘 아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심상정 상임선대위원장은 "정의당이 거대 양당의 막말과 꼼수, 대결 정치의 무수한 소음을 뚫고 교섭단체로 우뚝 서는 것이야말로 정치 변화와 개혁의 뚜렷한 신호탄이 될 것이며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되면 21대 국회는 진보 국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진보적인 개혁 의제들이 국회에서 힘을 얻고 보통 시민의 주권이 강화될 것이고 기득권과 특권의 정치는 뒷걸음치게 될 것이다. 거대 양당이 서로 적대하는 것만으로는 권력에 접근할 수 없다는 것을 확인하는 국회가 될 것"이라며 "진정 국민을 위한 국회의 새로운 정치 지평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결승 앞둔 미스트롯2 문자 투표 공정성 논란 제...
[속보]결승 앞둔 '미스트롯2' 문자 투표 공정성 논란 제기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TV조선'미스트...
오마이걸 아린, 주얼리 화보서 우...
사진제공=다미아니(DAMIANI)오마이걸 아린이 이탈리아주얼리 브...
경남FC, 용병 에르난데스와 함께 2...
사진제공:경남FC경남FC는 오는 7일 오후 4시 광양 전용구장에서 ...
충남도, 도민참여예산제 간담회
충남도 도민참여예산제 운용 등 간담회(충남=국제뉴스) 박창규 ...
안산그리너스FC, 안산청년회의소와...
안산그리너스FC(구단주 윤화섭)가 지난 3일 오후 2시 와~스타디...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4일 [목]

[출석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왕뚜껑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