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미래통합당, 불공정 언론환경 비판

국제뉴스 | 2020.03.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코로나 사태 관련 뉴스에서도 미래통합당이 제안한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대안들은 하나도 보도가 되고 있지 않다고 불공정 언론환경을 비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7일 "코로나19 뉴스에도 통합당이 제안한 국민들의 생명을 위한 대안들은 하나도 보도되지 않고 통합당에 대한 부정적인 뉴스는 보도된다"고 불공정 언론환경을 꼬집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3월 25일 기준 지상파 채널은 뉴스채널 60분 기준 약2~3분, 종합편성채널 경우에는 60분 기준으로 2~3분 내로 미래통합당과 야당 기사가 노출되고 있다"고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가장 심각한 문제인' n번방' 사건 관련해서도 통합당 박대출 의원과 송희경 의원 등이 강력한 처벌 규정을 마련하고 법안을 마련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기사는 하나도 없었고 대변인단이 아무리 이 문제에 대해서 말을 해도 방송에서는 하나도 보도가되고 있지 않았고 코로나 사태 관련 뉴스에서도 통합당이 제안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대안들은 하나도 보도가 되고 있지 않다"고 목청을 높였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에 대한 부정적인 뉴스는 빠짐없이 길게 보도된다"며 "총선이 19일 남은 상황에서 이런 불공정한 언론 환경에서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것이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대출 의원은 "방송통신위원회가 YTN, 연합뉴스TV는 재승인하고 조선TV와 체널A에 대한 재승인을 보류한 것은 허가권을 빌미로 두 종쳔에 재갈 물리고 빗장을 걸은 것"이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박대출 의원은 "언론의 소임은 권력을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인데 이것은 그 소임을 포기하라는 거다"며 "국민 눈과 귀 현혹시켜 선거에 유리한 환경 만들려는 수작에 불과하다"고 힐난했다.


박대출 의원은 "방통위는 친문 친위대 행동대장 아니다"며 "방송 공정성 독립성을 지켜야 할 곳은 방통위"라고 경고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하루에 2번도…자가격리 어기고 매일 스타벅스 간 '확...
/연합뉴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도 이를 위반하고 커피 전문점과 식...
전수민, ♥김경진 또 반할 웨딩드...
[OSEN=심언경 기자] 모델 전수민이 개그맨 김경진과 결혼을 준비...
'톱타자' 김호령, 투런 포함 3타점...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타이거즈 외야수 김호령(27)이 멋...
토트넘, 릴 GK 마이난 영입 가속화...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토트넘 홋스...
KIA 올해도 숙제 '양현종 파트너+4...
[스타뉴스 천일평 대기자] 양현종. /사진=뉴시스KIA 타이거즈 왼...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10일 [금]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모카 프라푸치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