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경북 요양시설서 코로나19 확진 잇따라

서울신문 | 2020.03.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칠곡 장애인복지시설인 ‘밀알공동체’ 전경. 칠곡군 제공

▲ 칠곡 장애인복지시설인 ‘밀알공동체’ 전경. 칠곡군 제공

경북도 내 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잇따라 발생해 집단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산시는 진량삼성요양병원에서 간호조무사(55), 엘림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에서 입소자 2명(85살·95살 여성)과 요양보호사 1명이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간호조무사는 지난달 25일까지 병원에 나왔고 26일에는 인후통 때문에 출근하지 않았다.

이어 27일 경산 세명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간호조무사가 근무한 병원에는 의사 3명과 직원 41명, 환자 88명이 있다.

또 공동생활가정 확진자(85·여)는 지난달 27일 갑자기 기력이 떨어져 경산 세명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또 95살 여성은 지난 1일, 요양보호사는 2일 확진 판정이 나왔다.

앞서 지난달 말에는 122명(입소자 74명, 직원 48명)이 생활하는 경산 서린요양원에서 요양보호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칠곡 장애인복지시설인 ‘밀알공동체’에선 코로나19 확진자 23명이 나왔다.

밀알공동체 산하 밀알사랑의집에서 지난 달 23일 입소자 A(46) 씨가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24일 입소자 3명, 시설종사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엔 입소자 9명과 종사자 4명, 밀알희망일터(장애인 직업재활센터) 근로장애인 5명 등 18명이 확진자로 판명됐다.

청도 다람 노인요양 공동생활가정에서도 요양보호사 1명(63·여)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지난달 25일 김천의료원에 입원했다. 이 요양보호사는 지난달 16일 31번 확진자가 예배를 본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요양시설에는 입소자 6명, 종사자 5명이 있다.

경산시 관계자는 “요양시설은 중증장애인 등 면역력이 약한 취약계층이 모여 지내는 만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치명적일 수 있다”면서 “1일 2회 발열 체크를 의무화하고 외부인 방문 제한, 입소자 외출·외박·면회 금지 등 출입 통제를 한층 더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산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특종세상' 현미, 나이 3세 차이 가수 한명숙 근황 공...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가수 현미(사진=MBN 방송화면 캡처)가수 현미가 나이 3세 차이 '노란 샤쓰의 사...
국가대표 배구팀 트레이너가 전하...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나는 몸신이다’(사진제공=채널A)...
대구 코로나 확진자 53명 증가 서...
코로나 확진자, 코로나19 (국제뉴스DB)대구에서 코로나19 감염 ...
[특징주] 하나마이크론 상승 마감 ...
하나마이크론하나마이크론이 상승세를 보였다.23일 하나마이크론...
이승호 '승리 지커러 나왔다' [MK...
23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2021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키움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3일 [목]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