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전립선암 세포 죽이는 신종 미생물 발견

이투데이 | 2019.11.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립선암을 죽이는 미생물이 발견돼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물옥잠에 공생하는 신종 미생물이 전립선암 세포(LNCaP)를 사멸시키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물옥잠이 동의보감에서 약재로 사용한 점에 착안, 물옥잠의 생리활성 물질이 실제로는 공생하고 있는 미생물에서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고 지난해부터 관련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낙동강에 서식하는 물옥잠에서 공생 미생물 총 74균주를 분리하고 다양한 효능을 평가했다.


물옥잠의 뿌리에 공생하는 미생물의 분리과정에서 신종으로 추정되는 마이크로모노스포라 속 미생물을 확인했고, 신종 미생물 배양액을 이용해 항암 활성을 평가했다.


연구는 신종 미생물을 25℃에서 2주간 배양하고 배양액을 이용해 흑색종 세포(B16-F10), 백혈병 세포(U937), 전립선암 세포에 대한 항암 활성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측정 결과 신종 미생물의 배양액을 100㎍/㎖로 처리했을 때 전립선암 세포를 약 50% 죽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립선암 세포에 대한 항암 효과가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한 국내 특허를 올해 8월 '항균 및 항암 기능을 가지는 물옥잠 분리 마이크로모노스포라 속 엠(M)2 균주 및 이외 용도'라는 이름으로 출원했다.


앞으로 연구진은 항암 효과가 확인된 이번 신종 미생물 배양액에서 항암 물질의 분리, 구조 분석, 작용 연구 등 식의약품 소재로 개발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남일 낙동강생물자원관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 연구는 생물 소재 연구의 대상을 담수 유래의 공생 미생물로 확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항암 식의약품 소재로 개발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디어유 공모주 청약 수요예측·공모가·기관 경쟁률 ...
디어유 공모주 청약 수요예측·공모가·기관 경쟁률 알아보기(사진=디어유 CI)디어유 공모주 청약 수요예측...
태연 반박, 안수미도 의혹에 발끈
태연 반박, 안수미도 의혹에 '발끈' 사진: 태연 인스타그...
방은희 나이 55세 갱년기 극복 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알콩달콩'(사진제공=TV조선)나이 55...
아린 '청순 미녀' [MK포토]
오마이걸 아린이 28일 오후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
유아 '하늘 위로!' [MK포토]
오마이걸 유아가 28일 오후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8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