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러브 > 시월드

친정 없는게 이렇게 서러운지 몰랐어요 (2)

E4 운명의장난 | 2019.11.08 | 신고 best
조회 : 1,128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모님이 일찍 돌아가셨는데
첨에는 가엽게 여기다가 지금은 뭐 하나 맘에 안들때마다
근본이 없다 부모없이 자라서 그렇다 계속 그러는데
그런말 들을 정도로 잘못한거 없거든요
이거때문에 울기도 많이 울고 신랑이랑도 많이 싸우네요

2 0
태그친정 없는게 이렇게 서러운지 몰랐어요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분유를 먹이든, 모유를 먹이든... E2 wwwgo 134 0 2020.06.03
시아버님 생신날 E1 anahiem 388 1 2020.05.27
먹던 음식을 자꾸 울 애기한테 먹이네요 E1 예리해 301 3 2020.05.25
시어머니의 딸같은 며느리는 진짜 일까요 ... [1] E5 글루미데이 519 1 2020.05.25
코골이 수술 권유 하시는 시댁이 부담스러... E1 goodsm 336 1 2020.05.25
시댁의 먼친척 결혼식... 정말 짜증납니다 [1] E1 2BANI 511 2 2020.05.25
요즘 같아서는 살맛이 안나네요 [2] E5 앵무입술 371 3 2020.05.24
작은 서방님이 바람을 핍니다 [1] E1 sweetmi 699 2 2020.05.24
힘좋은 며느리라 좋아하 하시네요 E1 hokk7 507 2 2020.05.24
두집 시집살이 중입니다 E1 불량커플 397 1 2020.05.23
언제까지 내 살림에 손댈껀데요???? [1] E1 luxuryJ 554 1 2020.05.21
집에 개미가 들어올 수도 있지 않나요 [2] E1 mistrala 430 2 2020.05.21
모임 행사 싫어요 [2] E6 미소천사1 407 3 2020.05.21
비밀이 없는 시누 때문에 열받네요 [2] E1 dojih 706 3 2020.05.16
어머님이 춤바람 난거 같아요 E4 미여니8 492 1 2020.05.16
지갑에 툭하면 손을 대시네요 [2] E1 arisu6 781 3 2020.05.16
제가 사드린 옷에 침 뱉었어요 [5]  E6 아포가또 1,003 4 2020.05.16
고기 굽느라 한점도 못먹었어요 [1] E1 lovefirst 689 2 2020.05.16
대화가 안통하니 답답할 따름입니다 E2 kyohee 384 1 2020.05.16
아이 마스크 뺐어 갔어요 [1] E1 winky530 504 2 2020.05.16
가족모임 안할 수 없을까요 E2 awesome0610 518 2 2020.05.16
아이가 밥 안먹는다고 하루 굶겼다 하네요 ... E6 히코코 427 1 2020.05.16
버릇 없는 꼬맹이를 어찌 혼내줄까요~~~ [2] E2 sypjsj 549 1 2020.05.16
뭐 하나 도움 되는게 없네요. E4 유프걸 362 3 2020.05.16
이 맛없는 음식을 언제까지 먹어야 될까요 [1] E4 comlc 526 1 2020.05.16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4일 [목]

[출석부]
튀김우동 큰사발
[포인트경매]
농촌사랑상품권(농협)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