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러브 > 부부 이야기

남편이 나름 많이 도와주긴하는데

E10 상큼라임 | 2020.11.20 | 신고
조회 : 52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저는 전업인데 9개월 아기를 키우고 있어요

남편이 퇴근하고 와서도 밥 차리고

아기 목욕도 시키고 젖병도 닦아주고 할만큼은

하는데 왜 이렇게 남편하는게 짜증나고 탐탁치 못하고

그런 기분이 들때가 많을까요

몸이 힘들어서 더 그런걸까요;;;

2 0
태그남편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자기 몸 아니라고 진짜   니에라 45 0 2021.01.28
뭔가 해방된 기분 ㅋㅋ 바닐라쿠키 124 0 2021.01.27
남편은 할말도 없는데 왜 전화를.. [1] 콩콩당 288 1 2021.01.26
코로나 끝나면 이쁘자나 157 3 2021.01.26
차량 정리 JJ제이jj 179 1 2021.01.25
버릇 참 희한해요 babypri 146 2 2021.01.24
남편 출장가니 뭔가 자유의 느낌..ㅋㅋ [1] alweuyf 491 2 2021.01.21
남편없는 날엔 혼맥을~! mintme 156 2 2021.01.19
까다로운 입맛의 남편 쇼박스 196 2 2021.01.19
남편이 주식을 하는데 걱정되요 restart 218 1 2021.01.18
한약 좀 먹이고 싶은데 [1] 빈이모 242 2 2021.01.16
주말 부부면 더 사이 좋을것 같아요 [1] 고고싱 690 3 2021.01.15
자꾸 시댁 가자는 남편 [1] 하니빔 543 1 2021.01.15
남편 청약 통장 ursoulmate 399 2 2021.01.15
짜증이 확~~ 허당뿌니 423 3 2021.01.15
남편이 계속 철야해서 힘들어요ㅠ [5] 단순무식 520 2 2021.01.14
신랑 자는 방에서 천둥쳐요 dohun 416 1 2021.01.14
남편이 살림 어디까지 해주시나요?? lucid02 320 3 2021.01.13
남편이 내 생일 까먹었다면.... [2] paulge 300 3 2021.01.13
좀 더러운 얘기지만 [2] swear2 844 4 2021.01.13
눈 온 날 사랑꾼 남편 등장 [2] 홍꾸 445 4 2021.01.12
신혼인데 왜 자꾸 싸우게 될까요 [3] 미여니8 461 1 2021.01.12
아빠를 기다리는 아이들 카프카의하늘 322 5 2021.01.12
이혼한 동서가 왜 이럴까요 [5] 나무거나 967 1 2021.01.12
정떨어진 남편, 계속 살아야 할까요? [3] aoiill 617 3 2021.01.12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8일 [목]

[출석부]
스타벅스 화이트 초콜릿 모카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화이트 초콜릿 모카 스타벅스 화이트 초콜릿 모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