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활 상식 > 일반상식

계절별 마시기 좋은 차

M 마이민트 | 신고
조회 : 15,25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계절별 마시기 좋은 차
 
 
 
철마다 생산되는 각종 산물들은 차의 재료로 활용되어 널리 사랑받아 왔으며,
특히 계절마다 날씨 변화가 심한 우리나라에서는
각각의 적합한 효능으로 사람들의 몸을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줬다
 
 
 
undefined
 
 
 
 
에 좋은 차는 우전이다. 겨울을 지내고 곡우즈음 가장 먼저 딴 어린 찻잎을
뜨거운 솥에 덖어 만든 차를 우전이라고 한다.
우전은 가장 처음 딴 찻잎으로 만들어졌다고 하여 첫물차라고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날씨가 따뜻한 제주에서부터 첫물차를 채엽한다.
또 민들레의 꽃은 봄에 따서 술을 담그며, 향취가 독특한 잎은 우려서 차로 많이 마신다.
민들레차는 봄날을 닮은 깔끔한 향과 개운한 뒷맛으로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며,
비타민 함량이 특히 높아 건강을 위해 즐겨 마시면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undefined
 
 
 

여름에 어울리는 차는 입맛을 돋우는 식전차 오미자차다.
오미자차는 붉게 영근, 잘 익은 오미자를 채엽해 말려 만든다.
오미자차는 특히 여름에 더욱 좋은데, 그 이유는 차가운 물에 우려내면 더욱 맛있기 때문이다.
비타민이 풍부한 과실인 오미자는 더위에 지쳤을 때 활력을 선사하며
속 깊은 갈증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준다.
목련꽃차는 목련 나무에서 꽃송이를 채엽해 만든 차다.
목련꽃은 제2의 연꽃이라고 불릴 만큼 차향이 그윽하며,
낱개 꽃잎차는 따뜻한 물에 우려내면 건강한 결이 그대로 살아난다.
 
 
 
 
 
undefined
 
 
 

가을에 좋은 차는 국화차로 국화차는 주로 10월과 11월 사이
온전한 모양을 잃지 않도록 정성스럽게 딴 국화를 건조시켜 만든다.
국화차는 여러 차례 우린 후에도 풍부한 잔향이 남아있어 여운을 즐기기에 좋은 차다.
또한 맛과 향이 독특하여 굳이 다른 음식과 곁들이지 않아도 그 자체로 충분한 즐거움을 준다.

겨울에는 장수와 행운을 부른다는 황금가지차가 좋다.
다른 나무에 기생하여 살아가는 겨우살이는 사계절 내내 푸른 잎을 지니며
가지가 둥근 형태의 식물이다. 붉은 겨우살이는 황금가지라는 찬사를 받아왔으며,
독성이 없어 거의 모든 체질의 사람들이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1 0
태그 계절별 마시기 좋은 차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8일 [목]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블록팩 (110ml) 4개 SET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블록팩 (110ml) 4개 SET 배스킨라빈스 블록팩 (110ml) 4개 S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