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활 상식 > 절약

물과 전기, 시간을 아끼는 1석 3조 빨래법(1)

M 마이민트 | 신고
조회 : 41,17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물과 전기, 시간을 아끼는 1석 3조 빨래법
 
 
undefined
 
 
이런 세제도 사용
굵은 소금은 세제 거품이 적게 나게 하고 세탁물 색은 선명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빨래할 때 세탁 세제와 함께 굵은 소금을 한 숟가락 넣으면
추가 헹굼을 하지 않아도 마지막 헹굼 물이 매우 맑다.
 
셔츠와 손목의 때는 피지와 먼지가 뭉친 것으로
일반 세탁 세제보다 샴푸처럼 피지를 녹이는 세제가 더 효과적이다.
와이셔츠의 찌든 때를 빨 때는 2∼3시간씩 시간을 들여 삶아 빨기를 하는 대신,
애벌빨래 코스를 선택하고 애벌빨래 세제로 샴푸를 조금 넣는 것이 훨씬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undefined
 
 
 
따뜻한 물이 효자
표준코스대로 세탁하지 않고 추가 헹굼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은 세제 찌꺼기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가루비누를 옷이 든 찬물에 바로 넣고 빨면 세제 찌꺼기가 남는다.
하지만, 따뜻한 물에 세탁 세제를 적당량 넣고 잘 녹인 다음
액체비누 상태로 세탁기에 넣으면 가루가 옷 속에 남을 확률이 없어 추가 헹굼을 하지 않아도 된다.
또 따뜻한 물에 불린 빨래는 조금만 흔들어도 때가 쉽게 쏙 빠진다.
 
세탁 세제를 푼 물에 담가 놓으면 효과가 더욱 확실하다.
빨래를 넣은 세탁기에 세탁 세제 푼 물을 붓고 10분 정도 불렸다가
급속, 초고속 등 시간이 짧은 코스로 빨면 표준코스로 빤 것과 똑같이 깨끗하다.
뜨거운 물을 준비하고 세탁 세제를 푸는 노력과 10분의 시간이면
세탁시간을 40분∼1시간 정도 줄일 수 있다. 청바지 등 찌든 때가 든 옷에 더욱 효과가 좋다.
 
 
 

undefined
 
 
다용도 세제, 세탁 볼 사용
빨래 돌리는 시간이 길어지는 이유 중 하나는 섬유 유연제다.
섬유유연제는 보통 마지막 헹굴 때 소량만 넣고 탈수 후 바로 말리게 돼 있지만
대부분 섬유 유연제가 옷에 남아 피부에 닿을 것을 걱정해 한 번 더 헹구게 되기 때문이다.
헹굼 코스가 한 번 더 돌아가면 그만큼 세탁시간이 늘어나게 마련.
섬유유연제와 세탁 세제가 하나로 합쳐진 세제를 사용하면
섬유유연제 사용과 추가 헹굼 단계를 모두 생략할 수 있어 빨래 시간이 많이 줄어든다.
 
통돌이 세탁기에 넣는 세탁 볼은 빨래가 엉키지 않아
빨래를 널기 쉽도록 하는 용도로 알고 있다.
그러나 빨래가 엉키지 않는다는 것은 더 많은 물이 빨랫감 속을 통과하면서
세척과 헹굼 효과도 좋아진다는 뜻이다.
세탁코스를 한 단계 더 빠르고 간편한 것으로 선택하고 싶다면
세탁 볼이나 요구르트 통을 세탁기에 넣는다.

 
5 0
태그 빨래법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글쓰기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1일 [수]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롯데 목캔디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