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활 상식 > 건강

귀 파시는 거 좋아하시나요? 자주 파는 건 참아주세요!(1)

M 마이민트 | 신고
조회 : 1,16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귀 타이틀.jpg

 

 

혹시 귀파는 거 좋아하시는 분 계신가요?

귀를 파면 뭔가 소리도 더 잘 들리는 거 같고, 시원한 것 같기도 하고...

그래도 자주 파는 건 NO! 귀지도 우리 몸에서 열심히 일을 한다구요!

오늘은 왜 귀를 자주 파면 안 되는지, 귀지가 무슨 역할을 하는지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귀 1.jpg

 

 

귀지는 외이도에 분포된 땀샘이나 이도선 분비물과 박리된 표피이며 고막 일부에 의해 형성된 때인데요,

귀지를 단순히 제거해야 될 대상으로 보면 안 됩니다.

귀지는 귀 통로 청소를 돕고 박테리아나 세균, 곤충 등을 막아 귀를 보호하는 기능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런 귀지를 파줄 사람이 없다고 해서 혼자서 파는 건 위험한데요, 조심히 파다가 헛손질 한번이라도 하면

귓속이 손상될 가능성이 있으니 되도록 혼자 파는 건 추천하지 않습니다.

 

 

귀 2.jpg

 

 

귀지는 귀지샘에서 나오는 기름 성분이나 먼지로 만들어 지는데요,

귀를 지키는 완충역할과 더불어 위에서 말씀드린 외부의 침입을 막아주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귀지는 건성과 습성 두 가지로 나뉘는데 건조한 귀지를 건성,

물엿과 같이 끈끈한 형태를 습성이라고 부릅니다.

 

이러한 귀지는 인종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한국인에 경우 80%이상이 건성귀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귀지는 대부분 조금씩 부스러기처럼 배출이 되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스스로 파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귀 3.jpg

 

 

귀지는 외이도 표피처럼 약산성을 나타내며 각종 효소들이 들어있는데요,

귀를 자주 후비거나 물속에서 오랫동안 작업하는 경우 외이도 피부가 파손될 수 있습니다.

 

귓속에 찬 귀지는 자연스럽게 배출되며 귀의 피부를 부드럽고 건조하지 않게 해주기 때문에

굳이 스스로 파지 않아도 됩니다.

또 면봉으로 귀를 팔 경우 오히려 면봉솜으로 인해 귀가 막히는 경우가 있으니

면봉으로 귀를 파는 것은 가급적 금물!

 

 

귀 4.jpg

 

 

외이도염은 외이도의 방어기전이 깨져 세균이나 진균이 감염되는 것을 말하는데요,

이에 감염될 시 초기엔 귀가 가렵기만 하다가 심해지면 주변이 붓고 고름이 나오게 됩니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귀를 계속 팔 시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사람일 경우

악성 외이도염으로 진행되어 머릿속까지 염증이 침범할 수 있는데요,

만약 위와 같은 증상을 보이는 분이라면 당장 병원에 가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3 0
태그 #귀파기 #귀지 #귀 #외이도염 #귀지역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1일 [화]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 신세계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