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적절한 언어사용

A2 텅빈마음 | 2022.01.28 | 신고
조회 : 26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가장 큰 심해 참돔이 잡혔습니다.
아가미가 무려 아이의 머리하나 들어갈 만한 크기입니다.'
뉴스를 접하는 순간
하고많은 표현 중에 저런 무서운 비유를 쓸까,
생각했습니다.
다른 뉴스를 보니 이렇더군요.

 

'참돔의 길이가 웬만한 사람 키만 했습니다.'

웬만한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요.
혹시, '성인남자의 평균키만 했습니다.'
이렇게 표현하고 싶었던 것이었을까요.

 

무심코 쓴 말에 핀잔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높임말을 쓰지 말아야 할 사물에
공경의 의미를 붙였다는 것이었지요.
그분의 지적은 예리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 제품은 ...이시구요. ..하시구요.'
등과 같이
사람이 아닌 물건을 존대하는 경우를
주변에서 보곤 합니다.

 

뜻 모를 유행어도 많지만,

어디에 써야 하는 말인지,
어떤 비유가 좋은지 등은 구분해야겠습니다.
각 지침들은 무슨 말인지,
정말 알고 쓰는 말인지
의문이 들 때가 있습니다.
좀 더 쉬운 말, 적절한 말을 쓰도록
의견을 모아야겠습니다.

 

 

 - 최선옥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극장판 포켓몬스터DP: 기라티나와 하늘의 꽃다발... M 마이민트  
영화 <카시오페아> 시사회 초대 이벤트 M 마이민트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것 뿐인데 텅빈마음 419 2 2022.04.25
나를 아름답게 하는 것은 텅빈마음 406 2 2022.04.25
삶에 가장 소중한 때 텅빈마음 414 2 2022.04.25
행복의 문을 여는 비밀번호 텅빈마음 322 2 2022.04.25
후회없는 아름다운 삶 텅빈마음 314 2 2022.04.25
"미움"을 지우는 마음으로 텅빈마음 377 2 2022.04.25
한 번만 안아줄래요 텅빈마음 327 1 2022.04.25
질투를 다스리는 방법 텅빈마음 331 1 2022.04.25
지혜의 문 텅빈마음 301 1 2022.04.25
굽이 돌아가는 길 텅빈마음 334 2 2022.04.25
아름다운 당신께 텅빈마음 343 2 2022.04.25
다시 시작하는 거야 텅빈마음 340 2 2022.04.25
당신을 믿습니다 텅빈마음 260 1 2022.04.25
그 밤엔 텅빈마음 289 1 2022.04.25
최고의 행복 텅빈마음 277 1 2022.04.25
넘어진 자리가 끝이 아니라 출발점이다 텅빈마음 328 2 2022.04.25
인연의 시간 텅빈마음 312 1 2022.04.25
가슴속의 꽃 텅빈마음 316 1 2022.04.25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다 텅빈마음 295 1 2022.04.25
한번쯤 둘러가는 것도 좋다 텅빈마음 302 1 2022.04.25
당신이라면... 텅빈마음 282 2 2022.04.25
행복을 얻는 좋은 생각 텅빈마음 342 4 2022.04.25
마음의 아침은 내일을 밝힙니다 텅빈마음 317 1 2022.04.25
행복한 원망 텅빈마음 313 1 2022.04.25
인생은 만남이다. 텅빈마음 410 2 2022.04.25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2일 [일]

[출석부]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