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꽃다지

A2 텅빈마음 | 2022.01.23 | 신고
조회 : 12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바람 한 줄기에도 살이 떨리는

이 하늘 아래 오직 나 혼자뿐이라고

내가 이 세상에 나왔을 때

나는 생각했습니다

 

처음 돋는 풀 한 포기보다 소중히 여겨지지 않고

민들레만큼도 화려하지 못하여

나는 흙바람 속에 조용히

내 몸을 접어두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내가 당신을 안 뒤부터는

지나가는 당신의 그림자에

몸을 쉬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했고

건넛산 언덕에 살구꽃들이

당신을 향해 피는 것까지도 즐거워했습니다

 

내 마음은 이제 열을 지어

보아주지 않는 당신 가까이 왔습니다

당신이 결코 마르지 않는 샘물로 흘러오리라 믿으며

다만 내가 당신의 무엇이 될까만을 생각했습니다

 

나는 아직도 당신에게 이름이 없는 꽃입니다

그러나 당신이 너무도 가까이 계심을 고마워하는

당신으로 인해 피어 있는 꽃입니다

 

 

 

 - 도종환 『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중에서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극장판 포켓몬스터DP: 기라티나와 하늘의 꽃다발... M 마이민트  
영화 <카시오페아> 시사회 초대 이벤트 M 마이민트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것 뿐인데 텅빈마음 368 2 2022.04.25
나를 아름답게 하는 것은 텅빈마음 383 2 2022.04.25
삶에 가장 소중한 때 텅빈마음 374 2 2022.04.25
행복의 문을 여는 비밀번호 텅빈마음 315 2 2022.04.25
후회없는 아름다운 삶 텅빈마음 299 2 2022.04.25
"미움"을 지우는 마음으로 텅빈마음 329 2 2022.04.25
한 번만 안아줄래요 텅빈마음 288 1 2022.04.25
질투를 다스리는 방법 텅빈마음 307 1 2022.04.25
지혜의 문 텅빈마음 266 1 2022.04.25
굽이 돌아가는 길 텅빈마음 318 2 2022.04.25
아름다운 당신께 텅빈마음 313 2 2022.04.25
다시 시작하는 거야 텅빈마음 329 2 2022.04.25
당신을 믿습니다 텅빈마음 244 1 2022.04.25
그 밤엔 텅빈마음 278 1 2022.04.25
최고의 행복 텅빈마음 266 1 2022.04.25
넘어진 자리가 끝이 아니라 출발점이다 텅빈마음 285 2 2022.04.25
인연의 시간 텅빈마음 262 1 2022.04.25
가슴속의 꽃 텅빈마음 283 1 2022.04.25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다 텅빈마음 274 1 2022.04.25
한번쯤 둘러가는 것도 좋다 텅빈마음 292 1 2022.04.25
당신이라면... 텅빈마음 271 2 2022.04.25
행복을 얻는 좋은 생각 텅빈마음 311 4 2022.04.25
마음의 아침은 내일을 밝힙니다 텅빈마음 299 1 2022.04.25
행복한 원망 텅빈마음 284 1 2022.04.25
인생은 만남이다. 텅빈마음 372 2 2022.04.25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19일 [목]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