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가을엔 맑은 인연이 그립다

B12 텅빈마음 | 2021.09.26 | 신고
조회 : 11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올 가을엔

영혼이 맑은

인연 하나

내 곁에 두고 싶다

 

서늘한 기운에

옷깃을 여미며

고즈넉한 찻집에 앉아

화려하지 않은

코스모스처럼

풋풋한 가을 향기가

어울리는 그런 사람이 그립다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따스한 차 한 잔을

마주하며

말없이

눈빛만 바라보아도

행복의 미소가

절로 샘솟는 사람

 

가을날 맑은 하늘빛처럼

그윽한 향기가 전해지는

가을 향기가

은은하게 풍겨나는

그런 사람이 그립다

 

찻잔속에

향기가 녹아들어

솔잎 태우는 듯

그윽한 향기를

오래도록

느끼고 싶은 사람

 

가을엔 그런 사람이

너무도 그리워진다

 

산등성이의

은빛 억새처럼

초라하지 않으면서

 

바람에 흔들려도

기품이 있는

겉보다는

속이 아름다운 사람

 

가을엔 억새처럼 출렁이는

은빛 향기를

텅빈 가슴으로

하늘처럼 품어 보련다

 

 

 

 

 - 이외수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비 오는 날 친구와 술 한잔    초롬이 75 0 2021.10.17
인생의 끝없는 성숙    parklno 78 0 2021.10.17
마음의 문을 여는 지혜 텅빈마음 38 1 2021.10.16
채움과 비움 텅빈마음 61 1 2021.10.16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텅빈마음 49 1 2021.10.16
사는 게 다 그렇지 텅빈마음 47 1 2021.10.16
봄(春)이 오는 소리... 텅빈마음 54 1 2021.10.16
감사라는 말의 위력 텅빈마음 42 1 2021.10.16
사랑을 위한 작은 기도 텅빈마음 55 1 2021.10.16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 가장 어려운 일 텅빈마음 57 1 2021.10.16
인생의 방정식 텅빈마음 42 1 2021.10.16
지겹지 않음에 대하여.. 텅빈마음 126 1 2021.10.16
마지못해 피는 꽃이 되지 마십시요 텅빈마음 48 1 2021.10.16
백년이 지나도 시들지 않는 사랑 텅빈마음 50 1 2021.10.16
인연이라는 것 텅빈마음 60 1 2021.10.16
가슴에 담아 두고픈 좋은 글 텅빈마음 46 1 2021.10.16
수고하지 않고 얻는 기쁨이란 없습니다 텅빈마음 50 1 2021.10.16
중년 이라는 나이를 텅빈마음 47 1 2021.10.16
하루를 사는 동안 텅빈마음 62 1 2021.10.16
멀리 보는 눈이 아름답다 텅빈마음 56 1 2021.10.16
내 소중한 인연은 그대입니다. 텅빈마음 52 1 2021.10.16
더 늦기 전에 텅빈마음 44 1 2021.10.16
가끔 사는 게 두려울 때는 뒤로 걸어 봅니... 텅빈마음 52 1 2021.10.16
내 삶의 간절함 텅빈마음 49 1 2021.10.16
있는 그대로 나를 받아 들이기 텅빈마음 49 1 2021.10.16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17일 [일]

[출석부]
투썸플레이스 바닐라라떼 L 팔도비빔면 컵
[포인트 경품]
투썸플레이스 바닐라라떼 L 투썸플레이스 바닐라라떼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