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한 바가지의 물

B19 텅빈마음 | 2022.01.15 | 신고
조회 : 8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드넓은 사막 한 가운데,

이제는 폐허나 다름없는 주유소가 있고

거기에 그 사막에서 유일하게도 물펌프가 하나 남아있다.

한 사람의 지친 나그네가

목마름으로 거의 실신할 지경에 이르렀을 때,

주유소의 물펌프를 발견하고 한 달음에 달려간다.

그리고는 한 바가지의 물과 함께

다음과 같은 내용의 팻말을 발견하게 된 것이다.

 

“이 물펌프 밑에는 엄청난 양의 시원한 지하수가 흐르고 있습니다.

누구든지 목마른 사람은 이 펌프 물로 목을 축이고 가셔도 좋습니다.

그러나 단 한가지 명심해야 할 사실은

펌프 앞에 놓은 바가지의 물만은 절대로 마시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이 물을 펌프 안에 넣어서 열심히 펌프질을 해야만

지하의 물을 끌어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펌프 안의 물을 퍼올려 목을 축이셨으면

떠나기 전에 잊지 말고

그 바가지에 다시 한가득 물을 퍼놓고 가시기 바랍니다.

나중에 올지도 모르는 또 다른 나그네를 위해서입니다.”

 

짧은 내용의 이야기이지만 큰 의미를 발견할 수 있다.

그 나그네가 펌프의 물을 마실 수 있게 된 것은

그보다 앞서서 펌프를 다녀갔던 수 많은 사람들이 팻말의 충고대로

바가지의 물만은 마시지 않았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점이다.

만일 앞서서 이 펌프를 거쳐간 사람 가운데에서,

단 한 사람이라도 팻말의 충고를 무시하고 바가지의 물을 마셔버렸다면,

사막의 유일한 펌프는

그 순간을 마지막으로 영원히 물을 뿜어낼 수 없게 되었을 것이다.

모두들 아주 사소하지만 가장 중요한 질서,

타는 듯한 목마름을 참아내고 바가지의 물을 소중하게 지켜왔던 것이다.

 

그리고 또 한가지 한 바가지의 물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일까 하는 점이다.

메마른 사막 한 가운데에서

시원스러운 물줄기를 뽑아 올릴 수 있는 한 바가지의 물,

엄청난 가능성을 지니고 있는 그 물은

우리에게 무한한 발전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원동력,

어떤 일을 시작하는데 있어서 힘이 되어주는 근원인 것이다.

 

이 펌프 이야기에서 강력히 상징하듯 우리에게 오늘이 있는 것도

어쩌면 우리보다 앞서간 사람들이 남겨놓은

한 바가지의 물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인지도 모른다.

기업에서는 밤을 새워가면서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을

좀 더 편리한 시스템으로 만들기 위해서 애쓰는 사람들이 있다.

그리고 어디에선가 남모르는 노력을 통하여

지금 자신의 명예보다는 내일의 발전을 위해서 연구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 지친 나그네는 팻말 앞에서 잠시 생각한다.

그리고 그도 역시 바로 눈 앞에 놓여 있는 한 바가지의 물을

펌프 안으로 부어 넣고는 열심히 펌프질을 하는 것이다.

마침내 펌프에서는 맑고 시원한 물이 쏟아져 나오고

그 물로 마음껏 목을 축인 나그네는

행복에 넘치는 표정으로 펌프 앞에 이런 쪽지를 남겨놓는다.

 

“이 한 바가지의 물은 단순한 물이 아닙니다.

뒤에 오는 나그네여.

당신이 잠깐 동안 목마름을 참고 한 바가지의 물을 지킬 수 있다면

이 펌프 물은 앞으로도 목마름에 지친 수많은 나그네들을

행복하게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죽을 지경에 이르는 목마름을 참고 얼굴도 모르는 뒷날의 나그네를 위하여

다시 한 바가지의 물을 남겨 놓는 마음,

그것이 오늘의 우리를 있게 한 것이라면

지금 자신이 다가올 미래를 위하여 남겨놓을 한 바가지의 물은 무엇일까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 신영철 <신사장의 편지>에서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당신을 위해 이 글을 씁니다    큐에피Qep 93 0 2022.01.19
멋진 바보    호울 76 0 2022.01.19
삶이란 선물입니다    playnet 101 0 2022.01.19
나에게도 그런 사람이 있으면 좋겠네 텅빈마음 75 1 2022.01.18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텅빈마음 77 1 2022.01.18
당신이어서 행복합니다 텅빈마음 63 1 2022.01.18
눈빛이 그리운 이 있습니다 텅빈마음 87 1 2022.01.18
행복을 찾는 그대에게 텅빈마음 106 1 2022.01.18
아끼고 싶은 사람에게 드리는 글 텅빈마음 115 1 2022.01.18
사랑만 하며 살아도 그리 길지 않다. 텅빈마음 125 1 2022.01.18
좋은 세상이란... 텅빈마음 100 1 2022.01.18
실패를 통해 배우게되는 것들 텅빈마음 127 1 2022.01.18
철길을 닮아가라 텅빈마음 92 1 2022.01.18
소중한 건 가정입니다 텅빈마음 86 1 2022.01.18
상대를 진심으로 대하라 텅빈마음 99 1 2022.01.18
다들 그렇게 살아가고 있어 텅빈마음 116 1 2022.01.18
한없이 고맙고 사랑스런 나의 사람 텅빈마음 101 1 2022.01.18
향기가 아름다운 여자 텅빈마음 131 1 2022.01.18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는. 텅빈마음 81 1 2022.01.18
정겨운 당신 텅빈마음 101 1 2022.01.18
더 많이 사랑하지 못해 미안합니다 텅빈마음 83 1 2022.01.18
있는 그대로 나를 받아 들이기 텅빈마음 104 1 2022.01.18
놓치고 싶지않은 사람 텅빈마음 80 1 2022.01.18
사랑한다고 자주 말하기 텅빈마음 166 1 2022.01.18
유하고 부드러운 당신 텅빈마음 196 1 2022.01.18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