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빈손으로 왔다가 가는 길에

B19 텅빈마음 | 2022.01.15 | 신고
조회 : 6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옥토의 밭에서
태어나지 못했다고
자갈밭의 서러움을
슬퍼하지 마십시오.

 

찢어지는 가난을 대물림하여
이름없는
들꽃처럼 살았더라도
한탄의 신음소리
내뱉지 마십시오.

 

파도치는 바다에서
등대의 불빛같은
한 사람을 만나서
사랑의 길 걸었다면
행복한 삶입니다.

 

물질과 명예의 꽃은
화려하게 피었어도
한순간에 꺾어지는
향기 없는 꽃입니다.

 

빈손 들고 왔다가
빈손 들고 가는 길에
영원한 사랑의 꽃
가슴에 피웠다면
그대 행복한 사람입니다.

 

 

 

 - 손희락 <그대를 만난 것은 축복입니다>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오늘의 행복편지   leevvlee 113 0 2022.01.23
사람과 사람사이에 놓여진 다리   dan0305 117 0 2022.01.23
지혜의 문 텅빈마음 58 1 2022.01.23
질투를 다스리는 방법 텅빈마음 54 1 2022.01.23
한 번만 안아줄래요 텅빈마음 53 1 2022.01.23
"미움"을 지우는 마음으로 텅빈마음 53 1 2022.01.23
당신의 향기 텅빈마음 62 1 2022.01.23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텅빈마음 48 1 2022.01.23
행복의 문을 여는 비밀번호 텅빈마음 49 1 2022.01.23
삶에 가장 소중한 때 텅빈마음 51 1 2022.01.23
나를 아름답게 하는 것은 텅빈마음 58 1 2022.01.23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것 뿐인데 텅빈마음 64 1 2022.01.23
인생은 그런 거더라 텅빈마음 108 1 2022.01.23
늘 변하지 않는 마음으로 텅빈마음 107 1 2022.01.23
멋지게 나이 드는 법 텅빈마음 80 1 2022.01.23
그것이 사랑이었다면 텅빈마음 60 1 2022.01.23
나도 지나치는 바람이려니 텅빈마음 85 1 2022.01.23
새해에는... 텅빈마음 116 1 2022.01.23
한걸음 밖에서 바라보기 텅빈마음 59 1 2022.01.23
당신의 말에 인격이 흐르게 하십시요. 텅빈마음 46 1 2022.01.23
흙을 만지며 텅빈마음 56 1 2022.01.23
꽃다지 텅빈마음 47 1 2022.01.23
마음의 문을 닫겠습니다 텅빈마음 53 1 2022.01.23
나에게 주어진 날들을 위하여 텅빈마음 59 1 2022.01.23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것 뿐인데 텅빈마음 114 1 2022.01.23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21일 [금]

[출석부]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왕뚜껑
[포인트 경품]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