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B19 텅빈마음 | 2022.01.11 | 신고
조회 : 10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당신이 하는일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비방을 해도 자신의 일이 옳다면
결코 주눅 들거나 멈추지 마십시요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내 마음 같이 믿었던 사람이
어느순간 등을 돌리고
떠나갈지도 모릅니다.
진실로 당신이 그를 이해한다면 용서하십시요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오늘은 슬피 울어도 내일은
기쁨이 찾아올지 모릅니다.
오늘은 분노에 가득차나 내일은
소리내어 크게 웃을지도 모릅니다.
오늘이 인생의 마지막인 것처럼
허무해도 내일은 희망이
푸른 날개를 퍼덕이며
찾아올지도 모릅니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어제는 몰랐던 것처럼
내일도 잘 알 수 없지만
삶은 늘 그렇게 지내왔고
그래서 미래는
언제나 신비하고 영롱합니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오늘 하늘은 맑고 푸르지만
내일은 그 하늘을
영원히 못 볼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오늘 하루는
당신에게 주어진 일에
묵묵히 정성을 다 하십시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 김옥림 <내 마음에 쉼표>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당신을 위해 이 글을 씁니다    큐에피Qep 93 0 2022.01.19
멋진 바보    호울 76 0 2022.01.19
삶이란 선물입니다    playnet 101 0 2022.01.19
나에게도 그런 사람이 있으면 좋겠네 텅빈마음 75 1 2022.01.18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텅빈마음 77 1 2022.01.18
당신이어서 행복합니다 텅빈마음 59 1 2022.01.18
눈빛이 그리운 이 있습니다 텅빈마음 87 1 2022.01.18
행복을 찾는 그대에게 텅빈마음 106 1 2022.01.18
아끼고 싶은 사람에게 드리는 글 텅빈마음 115 1 2022.01.18
사랑만 하며 살아도 그리 길지 않다. 텅빈마음 125 1 2022.01.18
좋은 세상이란... 텅빈마음 100 1 2022.01.18
실패를 통해 배우게되는 것들 텅빈마음 127 1 2022.01.18
철길을 닮아가라 텅빈마음 92 1 2022.01.18
소중한 건 가정입니다 텅빈마음 86 1 2022.01.18
상대를 진심으로 대하라 텅빈마음 99 1 2022.01.18
다들 그렇게 살아가고 있어 텅빈마음 116 1 2022.01.18
한없이 고맙고 사랑스런 나의 사람 텅빈마음 101 1 2022.01.18
향기가 아름다운 여자 텅빈마음 131 1 2022.01.18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는. 텅빈마음 81 1 2022.01.18
정겨운 당신 텅빈마음 101 1 2022.01.18
더 많이 사랑하지 못해 미안합니다 텅빈마음 83 1 2022.01.18
있는 그대로 나를 받아 들이기 텅빈마음 104 1 2022.01.18
놓치고 싶지않은 사람 텅빈마음 80 1 2022.01.18
사랑한다고 자주 말하기 텅빈마음 166 1 2022.01.18
유하고 부드러운 당신 텅빈마음 196 1 2022.01.18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