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그대 홀로 있기 두렵거든

E3 yapage | 2022.01.11 | 신고
조회 : 137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dogs-gebfd44369_1920.jpg

 

 

 

간혹 아침에 눈을 떴을 때

이유 모를 허무감과 슬픔에 사로잡힐 때가 있다.

매일 잠들고 깨어난 공간이

무척이나 낯선 두려움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살다보면 원인불명의 외로움에

고개 떨구는 날도 있다.

늘 변함없이 말짱한 상태로 살 수는 없는 것이다.

매일이 다른 오늘의 날씨처럼 말이다.

슬픈 날도 괜찮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외로움도 괜찮다.

굳이 외롭지 않으려고

경솔하게 누군가를 만나거나

지루한 시간으로 자신을 괴롭히지 않도록 하자.

마음 속에 교차되는 복잡미묘한 감정의 흐름을

어찌 모두 이해할 수 있겠는가.

두려움이 있다는 것은

그 이외의 편안함을 원하는

열망이 있다는 뜻도 되므로

우선 그러한 자신을 인정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내 안에 나약한 자신이 있다면

그래서 두려운 자신이 있다면

무리하게 숨기지 말도록 하자.

때로 나약해진들 어떻겠는가.

작은 씨앗이 어떻게 꽃이 되는가?

싹이 움트기 전에 반드시 겪어야 하는 것.

그것은 바로 어둠과 외로움을 마주하는 두려움.

그것이야말로 새로운 꽃을 피우는데

꼭 필요한 과정이다.

0 0
태그과정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나에게도 그런 사람이 있으면 좋겠네   텅빈마음 48 1 2022.01.18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텅빈마음 48 1 2022.01.18
당신이어서 행복합니다   텅빈마음 43 1 2022.01.18
눈빛이 그리운 이 있습니다   텅빈마음 52 1 2022.01.18
행복을 찾는 그대에게   텅빈마음 63 1 2022.01.18
아끼고 싶은 사람에게 드리는 글   텅빈마음 49 1 2022.01.18
사랑만 하며 살아도 그리 길지 않다.   텅빈마음 87 1 2022.01.18
좋은 세상이란...   텅빈마음 57 1 2022.01.18
실패를 통해 배우게되는 것들   텅빈마음 92 1 2022.01.18
철길을 닮아가라   텅빈마음 60 1 2022.01.18
소중한 건 가정입니다   텅빈마음 57 1 2022.01.18
상대를 진심으로 대하라   텅빈마음 63 1 2022.01.18
다들 그렇게 살아가고 있어   텅빈마음 81 1 2022.01.18
한없이 고맙고 사랑스런 나의 사람   텅빈마음 71 1 2022.01.18
향기가 아름다운 여자   텅빈마음 91 1 2022.01.18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는.   텅빈마음 64 1 2022.01.18
정겨운 당신   텅빈마음 62 1 2022.01.18
더 많이 사랑하지 못해 미안합니다   텅빈마음 57 1 2022.01.18
있는 그대로 나를 받아 들이기   텅빈마음 70 1 2022.01.18
놓치고 싶지않은 사람   텅빈마음 50 1 2022.01.18
사랑한다고 자주 말하기   텅빈마음 132 1 2022.01.18
유하고 부드러운 당신   텅빈마음 117 1 2022.01.18
마음의 꽃을 당신에게   텅빈마음 44 1 2022.01.18
그리움 하나 있습니다   텅빈마음 54 1 2022.01.18
당신에게 행운이 있기를   텅빈마음 56 1 2022.01.18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18일 [화]

[출석부]
빽다방 성주참외꿀스무디 빼빼로
[포인트 경품]
빽다방 성주참외꿀스무디 빽다방 성주참외꿀스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