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가을이면 밀려오는 향수(鄕愁)

B16 텅빈마음 | 2021.10.28 | 신고
조회 : 227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하늘에 날아가는 잠자리만 보아도

 

가슴에 눈물이 샘물처럼 고여옵니다.

 

 

 

볼 수 없었던 것을 볼 수 있고

 

만질 수 없었던 것을 만질 수 있고

 

가질 수 없었던 것을 

 

이제야 소유할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입니다.

 

 

 

새벽이 언제 오나 뒤척이며 

 

베개에 적시던 눈물은 

 

이젠 흘리지 않기로 했습니다.

 

 

 

또 다른 이별이 기다리고 있다고 해도

 

당신은 나에게 모든 것을 주셨고

 

나 역시 당신에게 모든 걸 드렸는데

 

무엇이 두렵겠습니까.

 

 

 

하늘에 떠다니는 구름만 보아도

 

가슴에 그리움이 파도처럼 밀려옵니다.

 

 

 

당신의 눈을 통해 지금의 나를 볼 수 있고

 

당신의 가슴을 통해 심장의 박동소리를 들으며

 

당신과 함께 영원히 꿈을 키워갈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입니다.

 

 

 

 

 

 - 박만엽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생각들    도로시3 35 0 2021.12.06
긍정적 사고    poppy77 149 0 2021.12.06
우리는 서로가 그리운 사람.... 텅빈마음 149 1 2021.12.05
참된 친구 텅빈마음 97 1 2021.12.05
겸손과 내적 평화는 나란히 존재하는 것이... 텅빈마음 135 1 2021.12.05
고요한 마음에는 분노가 없습니다.. 텅빈마음 104 1 2021.12.05
당신을 갖고 싶어요 텅빈마음 109 1 2021.12.05
사랑, 서로에게 길들여지는 것 텅빈마음 95 1 2021.12.05
세상은 향기롭습니다 텅빈마음 85 1 2021.12.05
친구가 되어 주지 않겠어요 텅빈마음 106 1 2021.12.05
성실한 사람은 기회를 스스로 만들어낸다 텅빈마음 67 1 2021.12.05
바람에게 텅빈마음 71 1 2021.12.05
백합같은 소중한 인연 텅빈마음 71 1 2021.12.05
들꽃을 사랑하게 되는 중년에... 텅빈마음 81 1 2021.12.05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글 텅빈마음 73 1 2021.12.05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텅빈마음 87 1 2021.12.05
해서는 안되는 말 텅빈마음 130 1 2021.12.05
한글자만 바꾸면 텅빈마음 156 1 2021.12.05
글보다 말이 어렵습니다. [1] 텅빈마음 152 2 2021.12.05
그대는 혼자가 아닙니다 텅빈마음 70 1 2021.12.05
당신은 잘 할수 있습니다 텅빈마음 67 1 2021.12.05
인생이라는 강 텅빈마음 138 1 2021.12.05
어느날 문득 발견한 행복 텅빈마음 132 1 2021.12.05
사랑을 통해서만 텅빈마음 112 1 2021.12.05
꽃보다 아름다운 사랑 텅빈마음 96 1 2021.12.05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6일 [월]

[출석부]
몽쉘크림3000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