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축의금

E3 hwasookj | 2021.09.13 | 신고
조회 : 13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article/thumbnail.asp?thumb=deco%2D4705709%5F1920%2Ejpg

 

 

10년 전 나의 결혼식 날이었다

결혼식이 다 끝나도록 친구 형주가 보이지 않았다

''이럴리가 없는데... 정말 이럴리가 없는데...''

바로 그때 형주 아내가 토막 숨을 몰아쉬며

예식장 계단을 급히 올라왔다

"고속도로가 너무 막혀서 여덟시간이 넘게 걸렸어요.

어쩌나, 예식이 다 끝나버렸네..."

숨을 몰아쉬는 친구 아내의 이마에는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혀 있었다

"석민이 아빠는 못 왔어요. 죄송해요...

대신 석민이 아빠가 이 편지 전해드리라고 했어요"

친구 아내는 말도 맺기 전에 눈물부터 글썽였다

엄마의 낡은 외투를 뒤집어쓴 채

등 뒤의 아가는 곤히 잠들어 있었다

『 철환아, 형주다

나 대신 아내가 간다

가난한 내 아내의 눈동자에 내 모습도 함께 담아 보낸다

하루 벌어 하루를 먹고사는

리어카 사과 장사이기에 이 좋은 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용서해다오

사과를 팔지 않으면 석민이가 오늘 밤 굶어야 한다

어제는 아침부터 밤 12시까지 사과를 팔았다

온종일 추위와 싸운 돈이 만 삼천원이다

하지만 힘들다고 생각은 들지 않는다

아지랑이 몽기몽기 피어오르던 날

흙 속을 뚫고 나오는 푸른 새싹을 바라보며

너와 함께 희망을 노래했던 시절이 내겐 있으니까

나 지금, 눈물을 글썽이며 이 글을 쓰고 있지만

마음만은 기쁘다

''철환이 장가간다... 철환이 장가간다... 너무 기쁘다''

아내 손에 사과 한 봉지를 들려 보낸다

지난 밤 노란 백열등 아래서

제일로 예쁜 놈들만 골라냈다

신혼여행 가서 먹어라

친구여, 오늘은 너의 날이다

나는 언제나 너와 함께 있다

이 좋은 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마음 아파해다오

-해남에서 친구가- 』

편지와 함께 들어있던 만원짜리 한장과 천원짜리 세장...

뇌성마비로 몸이 많이 불편한 형주가

거리에 서서 한겨울 추위와 바꾼 돈

나는 웃으며 사과 한 개를 꺼냈다

"형주 이 놈, 왜 사과를 보냈데요...

장사는 뭐로 하려고..."

씻지도 않은 사과를 나는 우적우적 씹어댔다

왜 자꾸만 눈물이 나오는 것일까...

새 신랑이 눈물을 흘리면 안 되는데...

다 떨어진 구두를 신고 있는

친구 아내가 마음 아파할텐데

멀리서도 나를 보고 있을

친구 형주가 마음 아파할까봐,

엄마 등 뒤에 잠든 아기가

마음 아파할까봐, 나는 이를 사려 물었다

하지만 참아도 참아도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참으면 참을수록 더 큰 소리로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나는 어깨를 출렁이며 울어버렸다

사람들이 오가는 예식장 로비 한가운데 서서...

1 0
태그축의금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매일 매일 점검 하라. 텅빈마음 72 1 2021.09.21
사는게 가장 쉽다 텅빈마음 67 1 2021.09.21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텅빈마음 70 1 2021.09.21
사랑의 표현 텅빈마음 42 1 2021.09.21
쉼터 있는 길목에 서면... 텅빈마음 55 1 2021.09.21
겸손은... 텅빈마음 61 1 2021.09.21
인생의 독을 해독제로 탈바꿈시켜라 텅빈마음 105 1 2021.09.21
남겨둘 줄 아는 사람 텅빈마음 77 1 2021.09.21
사람의 마음이라는 것은 텅빈마음 68 1 2021.09.21
화가나도 흥분하지 않고... 텅빈마음 53 1 2021.09.21
마음에게 텅빈마음 48 1 2021.09.21
들은 귀는 천년이요, 텅빈마음 58 1 2021.09.21
마음의 표정을 읽어라 텅빈마음 50 1 2021.09.21
내게 만일 심장이 두개라면 텅빈마음 62 1 2021.09.21
세 종류의 사람 텅빈마음 84 1 2021.09.21
편안한 사람이 당신이길 텅빈마음 67 1 2021.09.21
나이가 들면 들수록... 텅빈마음 74 1 2021.09.21
흔들리며 사는 것이 인생이다 텅빈마음 104 1 2021.09.21
당신의 속도대로 가라 텅빈마음 62 1 2021.09.21
그리운 사람 텅빈마음 72 1 2021.09.21
각자의 입장 텅빈마음 56 1 2021.09.21
한마디 말이 그 얼굴을 빛낼 수 있다 텅빈마음 63 1 2021.09.21
강물이여 텅빈마음 116 1 2021.09.21
내 마음을 읽어 주는 사람 텅빈마음 66 1 2021.09.21
나를 기다리는 기쁨 텅빈마음 60 1 2021.09.21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2일 [수]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