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그래도 보이지않는 길이 있었다네

B4 텅빈마음 | 2021.07.19 | 신고
조회 : 318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우리가
여기까지 살아오면서
남에게 말 못할 사연들
무슨 일은 없었겠는가
벼랑끝에 서서 멍하니
길을 잃어 본적 한두번이랴


그래도 보이지않는
그길을 잘 찾아서
여기까지 걸어 온 것을...


많은 가족과
온갖 산고(辛苦)를 겪었지만
그래도 길이있지 않았는가


바늘 구멍같은 틈새가 쥐구멍이되고
오솔길이 변해 아스팔트가 되고
몇 차선이니 하면서 확트여 있듯이


우리네 삶도
얼마나 변해있는것이 많은가
홀가분하던 결혼전 모습은
어디로 가버리고
가을 곶감 엮어 놓은듯이
사연들 주렁주렁 매달려있고...


지아비와 지어미 그리고 아이들
얼굴도 몰랐던 사람들과 다시 인연을 맺어
따뜻하다고 느낄때보다 서운함과 부족함 원망
늘 불다가 놓쳐버린 빨간 풍선처럼
먼 하늘 바라보다가 우리 여기까지 온것을...


그대여! 허무하다 말하지 말아요.
너도 그렇고 나도 그러니....
삶이 그리 만만하지 않다는 것을
우리 여기까지 오면서 경험해본 일인걸...


그러나 더는 갈 곳이 없어
그만 주저앉아 버리고 싶은 그 곳이
바로 새로운 길의 출발점이란 걸...


그래도 보이지않는 그길은 늘
그대 앞에 놓여있다는 것을 명심하시고
잊지 마시기를.....



 

 - 소옥(笑玉) 이귀자 -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내 안에 그대가 있습니다   텅빈마음 27 1 2021.08.05
생각과 마음   텅빈마음 36 1 2021.08.05
사랑도 나무처럼   텅빈마음 36 1 2021.08.05
오월을 드립니다   텅빈마음 53 1 2021.08.05
희망의 스위치를 눌러라   텅빈마음 30 1 2021.08.05
변화의 열쇠는 나에게 있다   텅빈마음 39 1 2021.08.05
엄마의 삶   텅빈마음 41 1 2021.08.05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   텅빈마음 38 1 2021.08.05
마음의 이야기   텅빈마음 36 1 2021.08.05
조금만 더   텅빈마음 44 1 2021.08.05
"사랑합니다... 내 어머니, 아버지!"   텅빈마음 40 1 2021.08.05
1%의 행복   텅빈마음 59 1 2021.08.05
당신이 고마운 이유 백가지   텅빈마음 34 1 2021.08.05
힘내요, 당신    가을배 82 0 2021.08.05
난 !! 당신을 사랑해요   텅빈마음 53 1 2021.08.05
아카시아 꽃   텅빈마음 38 1 2021.08.05
후회하는 5가지   텅빈마음 38 1 2021.08.05
매력   텅빈마음 42 1 2021.08.05
잃어버린 길   텅빈마음 58 1 2021.08.05
꿈이 주는 설렘   텅빈마음 78 1 2021.08.05
아름다운 눈빛   텅빈마음 60 1 2021.08.05
눈을 열지 않으면   텅빈마음 74 1 2021.08.05
성공을 만드는 힘   텅빈마음 42 1 2021.08.05
  텅빈마음 46 1 2021.08.05
하루하루를 감사하며 보내자   텅빈마음 40 1 2021.08.05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이마트24 5천원권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5천원권 이마트24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