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어느 가을날의 그리움

B4 텅빈마음 | 2021.07.16 | 신고
조회 : 23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어느 가을날 사랑이 남기고 간 흔적들 위로

그리움이 하나 둘 가을빛으로 물들어 오면

어디론가 홀연히 떠나고 싶다.

 

 

사색의 길 따라 걷는 이에게

갈색 바람이 말을 걸어온다.

길가의 들국화도 말을 걸어온다.

누굴 찾아 나서는 길이냐고

낙엽 적시는 가을비도 물어온다.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마음

저 자연들이 알 리 없겠지만은

참으로 그리웠노라고

그리워서 어디론가 떠나는 거라고

눈물 썩인 대답을 한다면

홀연히 떠나는 심정 알 수 있을런지

 

 

사색의 길 따라 걷고 걷다 

이 가을 어느 길목에서

그리운 이를 만날 수만 있다면

 

 

그땐 말 걸어왔던 자연들도 슬픈 표정 아닌

미소 지으며 정말 행복하느냐고 물어올텐데..

 

 

그리움 찾아 나서는 길 쓸쓸함만 맴돈다.

 

 

 

  글 / 최수월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이면 참 좋겠습니다 텅빈마음 61 1 2021.07.31
풀이 받은 상처는 향기가 된다 텅빈마음 53 1 2021.07.31
비 내리는 창 밖을 바라보며 텅빈마음 46 1 2021.07.31
참아야 지킬 수 있기에 [1] 텅빈마음 109 1 2021.07.31
먼저 두드리세요 그러면 기회의 문이 열립... 텅빈마음 62 1 2021.07.31
참 아름다운 사람 텅빈마음 71 1 2021.07.31
세월과 인생 [2] 텅빈마음 106 1 2021.07.31
사람은 떠나도 사랑은 남는다 [1] 텅빈마음 83 2 2021.07.31
여름으로 가는 길목에서(하) 텅빈마음 73 1 2021.07.31
참 아름다운 동행 텅빈마음 54 1 2021.07.31
당신은 내 생의 마지막 연인입니다 텅빈마음 70 1 2021.07.31
그대에게 띄우는 편지 텅빈마음 40 1 2021.07.31
내 안의 너를 부르고 싶다. 텅빈마음 41 1 2021.07.31
네가 좋다 참말로 좋다 [1] 텅빈마음 101 1 2021.07.31
살아 있음이 고마울 때 텅빈마음 45 1 2021.07.31
먼바다의 꿈 텅빈마음 45 1 2021.07.31
버려라, 놓아라, 비워라 텅빈마음 53 1 2021.07.31
그대로 내버려두라 [2] 텅빈마음 78 1 2021.07.31
여명의 소망 텅빈마음 57 1 2021.07.31
참된 애정을 받을 수 있는 사람 텅빈마음 58 1 2021.07.31
마음을 찍는 사진기 텅빈마음 44 1 2021.07.31
왜그럴까, 우리는 텅빈마음 58 1 2021.07.31
진정한 즐거움은 어디에 텅빈마음 53 1 2021.07.31
열등감에서 벗어나기 텅빈마음 41 1 2021.07.31
역경은 좋은 약이다 [1] 텅빈마음 74 1 2021.07.31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1일 [일]

[출석부]
설빙 인절미 빙수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설빙 인절미 빙수 설빙 인절미 빙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