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고운 말 예쁜 시

C19 텅빈마음 | 2021.06.11 | 신고
조회 : 9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운 말만 골라서

쓰여진 참하고 예쁜 시를 읽으면

좋은 사람이 속삭이다.

금방 떠난 것처럼 즐거운 볕이 든다.

 

꽃과 나무를 보고 나면

온순해지고 싱긋해지고 편안해지고

다시 푸르러지고 다시 환해지고

천천히 꽃피우는 것처럼

천천히 자라나는 것처럼

오늘 사용한 언어가 한마디 더 성숙한다.

 

날마다 주고받는 말에도

고운 입술 열어 청아하게

꽃망울 벌어지듯

새 잎 돋아나듯

한 편의 시를 읽으면

꽃밭에 머물렀다 일어선 것처럼

나무 한 그루 바라보았던 것처럼

 

예쁘게 말하자

예쁘게 말하자

 

 

 글 /  배월선

1 0
태그좋은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가을이 오는 소리   텅빈마음 33 1 2021.06.21
가을에 띄우는 편지   텅빈마음 72 1 2021.06.21
인생은 술래잡기야   텅빈마음 68 1 2021.06.21
가을처럼 아름답고 싶습니다   텅빈마음 61 1 2021.06.21
향기 나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텅빈마음 67 1 2021.06.21
산다는것은   텅빈마음 31 1 2021.06.21
시련과 담금질   텅빈마음 32 1 2021.06.21
인생을 다시 산다면   텅빈마음 53 1 2021.06.21
나의 자양분   텅빈마음 35 1 2021.06.21
그대 가슴에 머물다 보니   텅빈마음 34 1 2021.06.21
내 앞에 멈춘 것들을 사랑하자   텅빈마음 31 1 2021.06.21
인생은 하루입니다   텅빈마음 59 1 2021.06.21
내 마음의 가을 숲으로   텅빈마음 35 1 2021.06.21
나는 이런 사람이 좋다   텅빈마음 32 1 2021.06.21
뒷모습   텅빈마음 69 1 2021.06.21
사랑은 시작되고   텅빈마음 30 1 2021.06.21
비소리   텅빈마음 27 1 2021.06.21
한번만 내 마음에 다녀가세요   텅빈마음 42 1 2021.06.21
산다는 것 살아간다는 것   텅빈마음 31 1 2021.06.21
행복비   텅빈마음 53 1 2021.06.21
나는 나에게 묻습니다   텅빈마음 65 1 2021.06.21
당신 덕분에 웃었습니다   텅빈마음 27 1 2021.06.21
아름답고 영원한 것은   텅빈마음 27 1 2021.06.21
자리   텅빈마음 30 1 2021.06.21
그때   텅빈마음 24 1 2021.06.21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1일 [월]

[출석부]
이디야 너를 사랑해 세트 (프레즐, 아메리카노) 교환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디야 너를 사랑해 세트 (프레즐, 아메리카노) 교환권 이디야 너를 사랑해 세트 (프레즐, 아메리카노)...